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北선원 2명 강제북송 의혹도…국정조사로 진실규명"

송고시간2019-06-20 16: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경계실패·축소은폐·강제북송 등 3개 의혹 점검"

'남북군사합의 폐기·국정조사·국방장관 사퇴' 주장

안보의원총회 열고 구호 외치는 한국당
안보의원총회 열고 구호 외치는 한국당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앞줄 가운데)와 참석한 의원들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안보의원총회에서 '남북 군사합의 폐기, 해양경계 실패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장관 즉각사퇴'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6.20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북한 어선이 아무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에 입항한 사건과 관련해 군 당국의 축소·은폐 의혹에 더해 북한 선원 2명이 강제 북송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또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의원총회'에서 "대한민국 안보가 뻥 뚫렸다"며 "남북군사합의 이후 지난 1년간 비핵화는 온데간데없고 무장해제만 진전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더 깜짝 놀랄 일은 해상·육상 경계가 완전히 뚫린 것도 모자라 군이 축소·은폐 시도를 했다는 것"이라며 "모든 사태의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아가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사실을 더 명확하게 파악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이어진 주요 당직자들은 북한으로 돌아간 선원 2명의 '강제 북송' 의혹, 귀순한 선원 2명의 '가짜 귀순' 의혹을 거론했다.

국가정보원 1차장 출신인 전옥현 당 국가안보특위 위원장은 "동해 해류는 언제나 북한이나 일본으로 향한다"며 "북한 어선이 기관 고장으로 저절로 삼척항에 들어왔다는 것은 원천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은 배에서 내리자마자 주민에게 휴대전화를 빌려달라고 했는데 정말 간이 큰 행동으로, 이는 첩보학 측면에서 접촉선을 찾으려는 것"이라며 "가짜 귀순이냐, 진짜 귀순이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또 "탈북자를 돌려보낼 땐 북측과 며칠은 싸워야 한다"며 "그런데 이번엔 쥐도 새도 모르게 빨리 보낸 것이 의심스럽다. 합동신문이 끝나 최종 결정이 나기 전에 올려보낸 것은 이해가 안간다"고 말했다.

역시 국정원 출신인 김정봉 북핵외교안보특위 자문위원은 "대북송환 확인서에 4명의 사인을 모두 받았다"며 "그런데 선장과 젊은 선원이 못 돌아가겠다고 강하게 저항해서 이들은 못 보냈다. 그래서 나머지 2명은 강제로 보낸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겁을 줘서 두 사람을 강제로 돌려보냈는지도 국정조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성동 의원은 "심리가 불안정한 선원들에게 며칠간 시간을 주고 귀순 여부를 결정하도록 해야 했는데 체포한 뒤 2시간 만에 2명을 (북한으로) 돌려보냈다"며 "겁을 줬든 (북으로 돌아가라고) 유도했든 합동신문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추진할 국정조사와 관련, "군의 경계 실패, 축소·은폐, 강제북송 등 세 가지 의혹을 모두 점검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군의 경계태세 해이도 문제지만 강제북송, 유도북송 의혹을 제대로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안보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안보의원총회에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안보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0 kjhpress@yna.co.kr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