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쟁 공포 속에 비친 희망…난민 아동들이 그린 그림

송고시간2019-06-20 17: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이브더칠드런 '세계 난민의 날' 맞아 그림 공개

난민 아동이 그린 그림
난민 아동이 그린 그림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세계 난민의 날인 20일 난민 아동들이 그린 그림을 공개했다.

시리아-요르단, 미얀마-방글라데시, 콩고민주공화국-우간다 난민 캠프 3곳에 거주하는 아동들은 자신의 사진 위에 희망·상실 등을 표현한 그림을 그렸다.

일부 아이들은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실감을 그리거나 교전으로 집을 떠나야만 했던 과거를 표현했다. 의사, 축구선수, 선생님 등 장래희망을 그리기도 했다.

우간다 난민 캠프로 피난한 14세 A군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목격한 공포를 그렸다. 그는 아버지를 흉기로 찌른 한 남성과 자신의 집을 그렸다.

방글라데시 난민 캠프의 B양은 꽃을 가꾸는 자신의 모습을 그려 희망을 표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분쟁으로 인해 강제이주한 아동이 전 세계에 3천500만여명"이라며 "그림에는 아이들이 견뎌내야 했을 공포에도 불구하고 낙관적인 시선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난민 아동이 그린 그림
난민 아동이 그린 그림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