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하면 전 조직 동원해 투쟁 돌입"

송고시간2019-06-20 17: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집행위 대응 방침 확정…김명환, 내일 영장심사 앞서 기자회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철회 촉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영장 철회 촉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인권, 노동, 농민, 빈민 여성 등 범진보 진영 각계 인사들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김명환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6.2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이 구속될 경우 전체 조직을 동원해 대정부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20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어 검찰의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따른 대응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주말 비상 중앙집행위원회를 소집해 전 조직적 규탄 투쟁 방안을 확정해 전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 4월 민주노총의 국회 앞 집회에서 벌어진 불법행위를 주도한 혐의로 전날 김 위원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위원장의 영장실질심사는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다.

김 위원장은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민주노총 내부에서는 김 위원장이 영장실질심사 출석 자체를 거부해야 한다는 주장도 강경파를 중심으로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들은 정세 토론을 통해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문재인 정부의 노정관계 파탄 선언으로 간주했다"고 강조했다.

또 "노정관계는 정부가 종료를 선언한 셈이며 총노동에 대한 전면 부정 상황"이라며 "ILO(국제노동기구) 100주년 총회 기간에 위원장 구속영장 청구로 국제 망신을 자초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전 조직적인 강력한 규탄 투쟁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은 이번 중앙집행위원회에서 6∼7월 투쟁 계획도 확정했다. 민주노총은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이달 말∼다음 달 초 총파업 총력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에서 "과거 공안 논리와 예비 범죄자를 취급하는 논리로 옥죄려 한다면 민주노총은 정부와 단호히 투쟁하겠다"며 "개혁 역주행에 대한 비판뿐 아니라 전면전을 선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