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북중회담으로 남북미중 구도' 관측에 "결국 북미가 풀 것"

송고시간2019-06-20 19: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민정 "문제 푸는 과정서 어떤 새 방식 나올지 예단 못 해"

"비핵화 가장 빠른 방법 찾을 것"…NSC상임위 열어 "북미협상 조속재개 최선"

"G20 계기 한일정상회담 결정 안 돼…언제든 만날 용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구도가 '남북미'에서 '남북미중'으로 변하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결국 북미 간에 문제를 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시 주석의 방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남북미 3자에서 남북미중 4자로 바뀔 가능성이 대두됐다'는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의 전망에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그 과정에서 어떤 새로운 방식이 나올지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시 주석 방북으로 한국의 비핵화 중재·촉진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엔 "언론은 한국 역할을 중재자·당사자 등의 표현을 쓰는데, 그런 규정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북중 간 만남 등 여러 움직임과 관련해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곧이어 한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에 전반적 상황을 큰 그림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북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에 대해서는 "두 나라가 정상회담을 하고 있고 여러 동향을 파악할 수 있지만 제3자가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계기 한일 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고 대변인은 "현재로선 결정된 게 없다"며 "다만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이 열리길 희망한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사 문제와 미래·현재의 한일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 봐야 한다는 것도 일관된 입장"이라며 "언제든 만날 용의가 있고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어 시 주석의 방북 동향 및 향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NSC 상임위 참석자들은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미 간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오사카 G20 정상회의 계기에 추진 중인 주요국들과의 정상회담에서 안보·경제 분야 협력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도록 차질없이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