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문래동 일대 300가구에 '붉은 수돗물'…"원인 파악 중"

송고시간2019-06-20 21:49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수돗물서 나온 이물질
인천 수돗물서 나온 이물질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가정집 수도꼭지에 10분 정도 묶어둔 물티슈에서 이물질이 나왔다. 2019.6.14 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인천에 이어 서울 일부 지역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와 당국이 비상조치에 나섰다.

20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아파트를 중심으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들어왔다.

본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지역으로 들어가는 물은 문제 없지만, 이미 들어가서 저수조에 있는 물은 아직 남아 있고 오염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시는 노후 수도관을 거의 다 교체했는데 관말(수도관 끝부분) 지역은 노후 수도관이 일부 남아 있어서 생긴 문제로 보인다"며 "현재 서울물연구원이 자세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시는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한 약 300가구에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전파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 중이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