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애플 "대중국 관세, 美경제에 대한 애플 기여 감소시킬 것"

송고시간2019-06-21 00: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USTR 대표에 서한…"관세 부과 말라" 촉구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팀 쿡 애플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애플이 미국 행정부에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가 애플의 미국 경제에 대한 기여를 훼손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지난 17일자로 된 서한에서 애플은 미국이 제안한 관세의 영향은 애플의 경제적 기여를 감소시키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애플과 경쟁하는 중국 기업들은 관세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애플의 글로벌 경쟁력을 압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아이폰과 맥, 아이패드 같은 모든 대표 제품들이 중국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관세의 영향을 받는다는 것이다.

서한은 애플이 미 정부에 관세를 부과하지 말라고 촉구하면서 마무리됐다.

애플은 최근 주요 공급업체들에 15∼30%의 생산시설을 중국에서 동남아로 이전하는 데 따른 비용 영향을 평가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하면서 그동안 글로벌 생산기지로 삼아온 중국에서의 생산이 위험성을 가중시킨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탈(脫)중국 흐름은 조금씩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구글이 스마트홈 관련 하드웨어의 생산을 일부 중국에서 대만으로 이전하고, 닌텐도는 게임기, 샤프는 복합기의 생산을 일부 동남아로 이전한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