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조국 법무장관 기용설에 이틀째 "확인 드릴 내용 없다"

송고시간2019-06-26 12:08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핵심관계자, 검증 착수 여부도 "최종결정 전까지 확인 불가"

여권 중심으로 '조국 입각설' 확산 속 '靑 간접적 인정' 해석 나와

'민정수석→법무장관 직행 관련 논란 막기 위한 입장' 분석도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
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왼쪽은 조국 민정수석. 2019.6.2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6일 조국 민정수석이 향후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입각할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을 두고 이틀째 "확인 드릴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기용하기 위해 검증이 진행 중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가) 어제 답변한 이상 더 말씀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해당 보도에 대해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만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조 수석에 대한 인사검증에 착수했는지 확인해줄 수 없나'라는 물음에도 "최종적으로 (인사가) 결정되기 전까지는 확인 드릴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직접적인 확인을 유보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을 중심으로 조 수석이 법무장관에 기용될 것이라는 '설'은 더욱 확산하는 분위기다.

청와대가 '조국 입각설' 및 조 수석에 대한 검증 여부를 부인도 하지 않자 일각에서는 이와 같은 소문을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제기된다.

한편에서는 청와대의 이런 태도가 현직 민정수석이 법무장관으로 직행하는 데 대한 논란을 사전에 막고자 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인사검증 주체인 민정수석이 장관 후보자가 되면 (조 수석이) 스스로를 검증하는 것 아닌가'라는 기자들의 지적에 "상황을 가정한 질문에 답변을 드릴 수는 없다"고 대답했다.

지난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권재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하자 당시 야당인 민주당은 ''총선과 대선을 관리해야 할 법무장관은 공정하고 중립적 인사를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청와대가 귀를 닫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현직 민정수석이 법무장관에 기용 가능성에 대한 확인을 거부한다는 것은 관련한 비판을 수용한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결정되지 않은 사항을 '이런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할 수는 없다"고 대답했다.

조 수석의 입각설에 대해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을 두고서도 그는 "최종적으로 (인사가) 결정되면 그와 관련해 말씀드리는 게 적절할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개각이 7월 말∼8월 초에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도 "확답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