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화 '사자' 한국형 오컬트 유니버스 꿈꾼다"

송고시간2019-06-26 15: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서준·안성기 "그동안 보지 못한 강렬한 캐릭터"

격투기 챔피언 연기한 박서준
격투기 챔피언 연기한 박서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사자'제작보고회에서 배우 박서준이 배역을 소개하고 있다. 2019.6.26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배우 박서준과 안성기가 올여름 오컬트 영화 '사자'로 돌아온다.

다음 달 31일 개봉하는 '사자'는 격투기 선수가 구마 사제를 만나 세상을 어지럽히는 악의 사신과 대결을 벌인다는 내용으로, 데뷔작 '청년경찰'(2017)로 565만명을 불러들인 김주환 감독의 두 번째 작품이다.

박서준은 26일 광진구 한 극장에서 열린 '사자' 제작보고회에서 "제 나이에 가장 강렬하게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가 맡은 배역은 격투기 챔피언 출신 용후. 어릴 적 아버지를 잃고 세상과 담을 쌓고 지내다 악몽을 꾼 뒤 갑자기 손에 원인불명의 상처가 생기고, 이를 계기로 구마 사제 안신부와 만나게 된다.

'청년경찰' 이후 2년 만에 주연으로 스크린에 복귀한 박서준은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예능 '윤식당2'에서 보여준 밝고 유쾌한 이미지와는 전혀 상반된 캐릭터를 선보인다. 김 감독에 따르면 깊은 상처와 결핍을 지닌 다크한 캐릭터다.

박서준은 "늘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지만, 비주얼로 어떻게 그려질지, 어떻게 연기를 표현해야 할지 물음표가 있었다"면서 "그런 고민이 반영된 영화로, 관객들이 제 모습을 이질적이기보다 신선하게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사자'
영화 '사자'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서준은 격투기 등 어려운 액션도 직접 소화했다. 극 중 격투기 장면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실제 종합격투기(UFC) 선수와 촬영했다.

그는 "실제 선수를 보니까 탱크 같았고, 그의 단련된 근육 앞에서 제가 작아지는 것 같았다"면서 "그런 두려움을 이겨내는 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안성기는 바티칸에서 파견된 안신부를 연기했다. 한국에 숨어든 강력한 악의 검은 주교를 찾아다니는 역할이다. 1998년 '퇴마록'에서도 귀신을 쫓는 신부 역을 맡았지만, 이야기와 비주얼, 캐릭터도 전혀 다르다는 게 그의 설명.

안성기는 "오랜 세월 구마 의식을 한 사제니까 노련하게 보이려고 했다"며 "일을 할 때는 진지하고 카리스마를 풍기지만, 일을 떠나면 아버지처럼 푸근하고 유머도 있는 사람으로 표현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안성기, 인자한 미소
안성기, 인자한 미소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사자'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안성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6.26 mjkang@yna.co.kr

안성기는 구마 장면을 위해 장문의 라틴어 대사를 외우느라 고생한 일화도 들려줬다. 그는 "수천번 정도 외운 것 같다"며 "지금도 그 대사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목욕탕에 앉아있으면 저도 모르게 그 대사를 중얼거린다"며 즉석에서 대사를 시연하기도 했다.

올해 데뷔 62주년을 맞은 안성기는 "요즘 거리 다니는 게 굉장히 자유로워졌다"면서 "젊은 친구들은 나를 잘 알아보지 못해 배우로서 은근히 고민이 많았다. '사자'로 그런 고민을 좀 풀어보고 싶다"고 언급해 웃음을 끌어냈다.

우도환은 영화 '마스터'(2016) 이후 다시 한번 악역을 맡았다. 악을 퍼뜨리는 검은 주교 지신 역이다. 그는 "기존과 다른 악을 보여주고 싶었다. 무차별적으로 사람을 해하는 게 아니라 확실한 이유가 있고, 남들을 쉽게 속이고 현혹하는 지능범"이라고 소개했다.

카리스마 우도환
카리스마 우도환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사자'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우도환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6.26 mjkang@yna.co.kr

'사자'는 김주환 감독이 직접 각본을 썼다. "선과 악의 거대한 싸움이 있는 영화"로 소개한 그는 "예전에 프랑스에서 대천사가 악마를 누르고 있는 조각상을 본 적이 있는데, 어마어마한 갈등이 느껴졌다"며 영감이 떠오른 순간을 회고했다.

이어 "컨저링 유니버스, 마블 유니버스처럼 한국에서 그런 세계관을 펼치고 그 안에서 많은 인물이 싸울 이야기가 뭐가 있을까 생각하던 와중에 '사자'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 작품을 4부작으로 기획했다. 2편은 '사자'에 특별 출연한 최우식을 전면에 내세우는 작품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감독은 "'사자'에 유니버스를 구축할 판타지적 요소는 다 들어있다. 동시대 관객과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 즉 히어로들은 많이 구축된 상태다. 연작으로 이어질지는 관객들의 사랑에 달렸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한국영화계에는 '검은 사제들' '사바하' 등 구마 의식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여럿 나왔다. 김 감독은 "이전 작품들보다 스케일이 더욱 크다. 슈퍼내추럴한 세계관, 가톨릭을 넘어 샤머니즘 등 영적 세계를 소재로 가져왔다"면서 "한국 관객이 그동안 보지 못한 서스펜스와 스릴, 드라마까지 있는 작품을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영화 '사자' 파이팅!
영화 '사자' 파이팅!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사자'제작보고회에서 배우 우도환(왼쪽부터), 박주환 감독, 안성기, 박서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6.26 mjkang@yna.co.kr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