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가정집 수돗물 탁도 낮아져…"이물질 제거작업 효과"

송고시간2019-06-26 1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붉은 수돗물 (PG)
붉은 수돗물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인천 지역의 수돗물 탁도가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26일 3차 시료를 분석한 결과, 가정집 등 대표지점의 수돗물 탁도 평균치가 이달 22일 기준 0.16 NTU에서 25일 0.11 NTU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송수관로·배수지 등 급수계통의 탁도도 24일 0.14 NTU에서 25일 0.12 NTU로 개선됐다. 이는 먹는 물 탁도 기준치(0.5 NTU)를 밑도는 수준이다.

안심지원단은 전날인 25일 송수관로·배수지 등 급수계통과 실제로 수돗물이 공급된 가정 등지를 의미하는 수용가 모두 37개 지점에서 수돗물을 채취해 망간·철·탁도·증발잔류물 등 13개 항목을 분석했다.

망간의 경우 수돗물 피해 민원이 제기됐던 가정 1곳에서만 기준치(0.05mg/ℓ)의 10% 수준인 0.005mg/ℓ가 검출됐고 나머지 36개 지점에서는 나오지 않았다. 철은 모든 측정지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안심지원단은 배수지 청소와 송배수관로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이토 작업'으로 관내 이물질이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환경부와 인천시 등은 송수관로와 각 가정으로 연결되는 급수구역의 이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송수관로 이토 작업 지점을 당초 15곳에서 23곳으로, 급배수 계통은 기존 49곳에서 175곳으로 늘리기도 했다.

인천 공촌정수장 내 4개 정수지와 8개 배수지에 대한 청소는 모두 완료한 상태다.

다만 저수조를 운영하는 수용가 3곳의 잔류염소 수치가 먹는 물 수질 기준(0.1-4.0 mg/ℓ) 미만이라 세균항목을 추가 분석한 뒤 수도사업자인 인천시에 통보했다.

정현미 안심지원단 단장은 "잔류염소는 시간이 지나면서 소모돼 저수조 체류 시간에 따라 감소할 수 있다"며 "잔류염소 유지 의무는 건축물이나 시설 관리자에게 있어 관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환경부·국립환경과학원·한국수자원공사 등으로 구성된 안심지원단은 지난 24일부터 인천 서구, 중구 영종도, 강화도 지역 정수장·송수관로 등 급수계통과 각 가정집 등지에서 진행한 수질검사 결과를 매일 발표하고 있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