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건 방한, 나흘간 체류…판문점 등서 대북 접촉여부 주목(종합)

송고시간2019-06-27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대통령보다 이틀 앞서 한국 도착…韓 정부 당국자 면담

김연철 통일장관과 남북관계·대북 식량지원 상황 등 공유할듯

질의응답 하는 이도훈-비건
질의응답 하는 이도훈-비건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애틀랜틱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의 전략대화 행사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19.6.20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7일 오후 한국을 찾는다.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오는 29일 방한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보다 이틀 먼저 한국에 도착하는 것이다.

비건 대표는 28일 오전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하고 한미 정상이 논의할 대북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관측된다. 같은 날 오후 5시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남북 관계 및 대북 식량 지원 상황 등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느라 부재중이지만 청와대를 예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비건 대표가 이번 방한 기간 중 판문점 등에서 북측과 접촉할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왔으나, 한 외교소식통은 "실현 가능성이 작아 보인다"고 전했다.

북측 인사와 접촉이 성사되지 않더라도 비건 대표는 북한을 향해 실무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난 19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 행사에서 북한과의 협상 재개에 전제조건이 없다며 "북한과의 협상을 향한 문이 활짝 열려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북미 관계는 지난 2월 '하노이 회담'이 결렬 후 교착상태에 빠졌지만, 양국 정상이 친서를 교환하면서 다시 얼굴을 마주할 의지를 재확인한 만큼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다는 낙관적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들어와 30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미국 워싱턴DC로 돌아갈 예정이다. 비건 대표도 이날 함께 서울을 떠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머무는 동안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