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흘 뒤 방한 트럼프 美대통령, 예상 동선은…'DMZ행' 시선집중

송고시간2019-06-26 20: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판문점 인근 최북단 '오울렛 초소' 방문할 듯

경제분야 지도자 만남 등 1박2일 일정 '빼곡'

[그래픽] 트럼프 미 대통령 한일 방문 일정
[그래픽] 트럼프 미 대통령 한일 방문 일정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30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jin34@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예정일이 26일로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1박2일에 걸친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까지 발표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차 일본을 방문했다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 30일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그날 오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워싱턴으로 떠난다.

정부 관계자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이 성사될 경우, 판문점 인근에 있는 DMZ내 최북단 경계초소인 오울렛 초소(OP)를 방문하는 방안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울렛 초소는 군사분계선(MDL)에서 불과 25m 거리에 있는 곳이다.

특히 이 곳은 1993년 7월 빌 클린턴 당시 미 대통령, 2012년 3월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 2013년 12월 조 바이든 당시 부통령 등이 다녀간 곳이기도 하다.

그만큼 방탄유리 등 경호에 강점이 있는 장소라는 것이 정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눈앞에 두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메시지를 낸다면 이 역시 의미 있는 행보가 되리라는 예상도 나온다.

일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정상이 나란히 걸었던 도보다리를 깜짝 방문하거나, 화살머리 고지 등을 찾는 방안도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다만 이 경우 경호 문제가 해결되는지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30일에는 경제분야 지도자들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미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현지시간) 전화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후 29일 오후 늦게 서울로 향한다면서 같은 날 저녁부터 이튿날까지 일정이 꽉 차 있다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