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동국 실축' 전북, 상하이에 승부차기 패배…ACL 8강 실패

송고시간2019-06-26 21: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점골 헐크 '신난다'
동점골 헐크 '신난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6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전북 현대와 상하이 상강의 경기. 상하이 헐크가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19.6.26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전북 현대가 상하이 상강에 승부차기로 패하면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실패하며 3년 만의 왕좌 탈환 도전이 물거품이 됐다.

전북은 2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상하이와 2019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승부를 내지 못한 뒤 승부차기에서 이동국의 실축이 빌미가 돼 3-5로 패하면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로써 2016년 대회에서 우승한 전북은 3년 만에 챔피언 자리 되찾기에 나섰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장신 공격수 김신욱(196㎝)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좌우에 로페즈와 문선민을 펼친 전북은 전반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쳤다.

전반 3분 로페즈의 중거리 슛과 2분 뒤 수비수 홍정호의 헤딩으로 상하이 문전을 위협한 전북은 전반 15분 반격에 나선 상하이의 브라질 출신 공격수 헐크의 슛이 왼쪽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실점 위기를 넘겼다.

다시 공세의 수위를 높인 전북은 타깃형 스트라이커 김신욱의 머리를 향한 크로스 공격으로 상하이의 수비진을 괴롭혔다.

마침내 기다렸던 득점포가 터졌고, 주인공은 김신욱이었다.

김신욱은 전반 27분 후방에서 투입된 볼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헤딩으로 문선민에게 패스했고, 이 볼은 다시 손준호에게 연결됐다.

손준호가 곧바로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볼을 투입하자 김신욱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오른발슛으로 상하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머리가 아닌 발로 골 맛을 본 김신욱은 이번 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4골(조별리그 3골·8강 1골)로 늘렸다.

장맛비 속 치열한 공 쟁탈전
장맛비 속 치열한 공 쟁탈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26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전북 현대와 상하이 상강의 경기. 전북 김신욱이 공을 빼앗고 있다. 2019.6.26 doo@yna.co.kr

전북은 전반 38분 헐크의 날카로운 중거리 슛을 골키퍼 송범근이 몸을 날린 선방으로 막아내 실점 위기를 넘겼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전북은 후반 1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상하이의 양스위안의 크로스를 막던 김진수의 팔에 볼이 맞는듯하면서 핸드볼 반칙 위기에 몰렸지만 주심은 그대로 경기를 진행해 한숨을 돌렸다.

후반 중반 이후 상하이가 총공세를 펼치면서 전북은 실점 위기 속에서 '골대'가 도왔다.

상하이의 헐크가 후반 27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이 전북의 오른쪽 골대를 강타했다. 헐크는 전반 15분에 이어 혼자서 골대를 두 차례나 때렸다.

하지만 전북은 후반 35분 결국 헐크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엘케손이 골지역 왼쪽 엔드라인 부근에서 헤딩으로 내준 볼을 헐크가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왼발슛으로 전북의 골문을 흔들었다.

전·후반 90분을 1-1로 마친 전북은 연장 후반 막판 문선민이 상대 선수와 감정싸움을 받다 퇴장당하는 위기도 맞았다.

결국 승부차기에 들어간 전북은 좌절을 맛봤다.

상하이의 선축으로 시작된 승부차기에서 전북은 1번 키커인 이동국의 슛이 막혔다.

이러는 가운데 김신욱, 이용, 신형민이 득점에 성공했지만 상하이 선수들이 모두 골맛을 보면서 전북은 탈락하고 말았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