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시진핑과 합의 안될 경우 플랜B는 추가관세·거래축소"(종합2보)

송고시간2019-06-27 05: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폭스 비즈니스 인터뷰…"추가 관세 25% 아닌 10% 될 수도"

G20 정상회의 향해 출발…"더는 돈 뜯기지 않아, 다른 나라들이 美 존중"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과 진행 중인 무역협상과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합의에 이르지 않는다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양 정상의 회담은 둘째 날인 29일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G20 기간에 여러 나라와 만날 계획이라면서 과거 미국의 돈을 뜯어갔던 다른 나라들이 더는 돈을 뜯지 못하고 있고 미국은 다른 국가들의 존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만약 그게 효과가 없다면, 우리가 합의하지 않는다면, 나는 추가 관세, 매우 상당한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며칠 동안 미국이 무역에 관해 중국과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경제가 약화하고 있다"며 "중국 지도자들은 나보다 더 합의하기를 원한다"고 부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해 나의 플랜B는 한 달에 수십억 달러를 벌어들이는 것이고 우리는 그들과 점점 더 적게 거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중국과의 사업을 축소하는 계획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더 광범위한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경우 이는 25%가 아닌 10%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그는 "나의 플랜B는 어쩌면 플랜 A일 수도 있다, 나의 플랜B는 만약 우리가 합의하지 못한다면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며 어쩌면 25%가 아니라 10%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중국을 좋아하고 시 주석을 좋아한다면서도 "그들은 너무 오랫동안 우리를 이용해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자국 통화를 탁구공처럼 평가절하한다"며 위안화 절하 문제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중국의 위안화 가치 하락을 지적했다.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 중국 수출품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미국은 이를 경계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G20 참석을 위해 오사카로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는 중국을 비롯해 다른 국가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많은 나라들과 만나고 있다"며 "우리는 모두에게 수 년동안 뜯겼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그들은 더이상 우리에게서 (돈을) 뜯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중국을 겨냥, "지금 큰 차이점은, 우리는 중국과 만나고 있고, 중국은 수십억 달러를 우리에게 지불하고 있다"며 자신이 백악관에 오기 전까지는 "중국은 이 나라(미국)에 결코 10센트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우리는 중국과 러시아, 일본, 많은 나라들과 함께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G20 기간에 각국과의 회담 일정과 관련, "우리는 많은 다른 나라들과 회의를 가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옛날같지 않게 다시 존중받는 나라다"라면서 "그들은 3, 4, 5년 전에는 우리를 존중하지 않았다. 그들은 다시 우리를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경제 규모 1, 2위인 미중은 지난해 고율 관세를 주고받는 '무역 전쟁'을 시작했다.

미국은 중국에 불공정한 무역관행 시정과 무역적자 해소를 요구하면서 작년 중국산 제품 500억 달러어치에 25%, 2천억 달러 규모의 상품에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했다.

이어 갈등 해소를 위한 협상이 더디게 진척되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여기에 더해 미국은 관세 비부과 대상이던 3천250억 달러 규모의 제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도 검토 중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회담의 목표는 지난달 협상이 결렬된 후 무역 협정의 진전을 위한 길을 만드는 것"이라고 전망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