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 중앙은행 총재, 노딜 브렉시트시 부양책 강력시사

송고시간2019-06-26 23: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크 카니 영국 중앙은행(BOE)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마크 카니 영국 중앙은행(BOE)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ank of England) 총재가 오는 10월 31일 영국이 유럽연합(EU)과의 최종 탈퇴협정 없이 EU에서 떨어져나오게 될 경우 긴급부양책이나 통화확장 조치에 나설 수 있음을 강력히 시사했다.

마크 카니 영란은행 총재는 26일(현지시간) 의회에 출석해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영란은행의 대응은 총수요와 공급, 환율 등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니 총재는 그러면서 "나를 포함해 우리(영란은행 통화정책위원회) 중 일부는 부양책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그렇게 되리란 보장은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AP통신은 카니 총재의 발언을 전하면서 "10월 말 노딜 브렉시트가 닥치면 영국 경제를 지탱하기 위한 부양책을 지지하겠다는 가장 강력한 힌트를 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영란은행은 지난 20일 기준금리를 현 0.75%로 동결하기로 했다. 영란은행은 기준금리를 작년 8월 0.5%에서 0.75%로 올린 뒤 계속 동결했다.

반대로 카니 총재는 영국이 EU와 합의한 탈퇴 협정을 승인할 경우에는 제한적이고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 요구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한 이날 의회에서 최근 몇 주간 '노딜 브렉시트' 위험이 더 커졌다면서 기업투자와 부동산시장 등 경제 전반에 하강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딜 브렉시트 상황에서는 영국과 유럽연합 국가 간에 관세장벽이 부활해 영국 경제에 심각한 악영향이 우려되며, 이로 인해 경기침체가 이어질 경우 영란은행이 금리 인하 등 확장적 통화정책을 사용할 유인이 더 커지게 된다.

카니 총재는 노딜 브렉시트에 대해 "이행기를 거치지 않고 교역 관계를 상실하는 것은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가장 나쁜 방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는 차기 총리로 유력하게 꼽히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의 입장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존슨은 예정대로 오는 10월 31일을 기해 영국이 무조건 EU에서 탈퇴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