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악관 "트럼프 포함 美당국자들, 北당국자들과 대화 계속해와"(종합)

송고시간2019-06-27 04: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북미간 3차회담 관련 대화' 발언 관련…북미간 물밑대화 확인

국무부 "'동시적·병행적 진전' 논의 준비"…비건 방한 맞물려 실무협상 재개여부 주목

문 대통령, 북미정상 협상 중재안 될까 (PG)
문 대통령, 북미정상 협상 중재안 될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북미 간에 대화가 이어져 왔다고 밝혔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뉴스통신사들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북미 양국 간 3차 정상회담에 관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미국 당국자들은 북한(DPRK) 당국자들과 대화(dialogue)를 계속해 왔다"고 답변했다.

이어 "우리는 현시점에서 그 이상으로 발표할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교환 등 정상 차원의 '톱다운 대화'를 비롯해 북미 간에 물밑대화가 이뤄져 왔음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도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트럼프 대통령은 두 정상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착수한 목표들인 북미 관계 개선, 항구적 평화 구축, 완전한 비핵화에 여전히 헌신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본인이 말해온 대로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이러한 목표들에 대해 '동시적이고 병행적'(simultaneously and in parallel)으로 진전을 이뤄나가기 위해 북한과 건설적인 논의를 해 나갈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우리의 카운터파트들을 계속 협상에 초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서면 인터뷰에서 북미 양국 간에 3차 정상회담 관련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하노이 정상회담을 통해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선행된 상태의 물밑대화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이 공식적으로 북미 당국자 간에 대화가 계속돼 왔다고 밝힘에 따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에 이은 트럼프 대통령의 29∼30일 방한 등을 계기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미 정상 간에 주고받은 친서에 '추가 만남에 대한 언급은 없었나'라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아마도 있었을 수 있다(maybe there was)"고 그 가능성을 시사한 뒤 "그러나 여러분 알다시피 어느 시점에(at some point) 우리는 그것을 할 것(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23일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이어가는 데 좋은 토대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북미간 실무협상 재개에 대한 "진정한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이 이런 논의에 준비됐음을 보여준다면 우리는 말 그대로 당장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앞서 서울에 도착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기간 비건 특별대표와 북한 카운터파트 간에 판문점 등에서 접촉이 극적으로 성사, 실무협상 본격 재개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