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상-하원의장 "연금개혁안 통과 위한 찬성표 충분"

송고시간2019-06-27 0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원 308명·상원 49명 이상 찬성 필요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가 마련한 연금개혁안의 의회 통과에 청신호가 켜졌다.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과 다비 아우콜룸브리 상원의장은 연금개혁안의 의회 통과에 필요한 찬성표가 충분히 확보됐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브라질 언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질에서 연금개혁 문제가 주요 화두로 떠오른 이후 하원의장과 상원의장이 개혁안의 의회 통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은 처음이다.

연금개혁안이 의회를 통과하려면 하원(전체 513명)에서 308명, 상원(전체 81석)에서 49명 이상 의원들의 찬성이 필요하다.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 [브라질 뉴스포털 G1]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 [브라질 뉴스포털 G1]

두 사람은 지난 24일 인터넷 언론 '포데르(Poder) 360'과 인터뷰를 통해 "하원에서는 이미 찬성 의원이 308명을 넘었고, 상원에선 대다수가 찬성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연금개혁안에 대한 표결이 하원에서는 7월, 상원에선 8월 중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다비 아우콜룸브리 상원의장 [브라질 뉴스포털 G1]
다비 아우콜룸브리 상원의장 [브라질 뉴스포털 G1]

앞서 국제통화기금(IMF) 대표단은 지난달 브라질을 방문하고 나서 연금 수령 연령을 높여 연금 비용 부담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며, 이렇게 하면 앞으로 10년 안에 연금 시스템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도 "연금개혁이 브라질 경제의 견고한 성장과 재정균형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며 연금개혁안의 조속한 의회 통과를 촉구했다.

그러나 노동계는 보우소나루 정부의 연금개혁안이 그대로 시행되면 하위 소득층과 빈곤층에만 피해를 가중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연금개혁에 반대하는 총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총파업과 시위는 중앙단일노조(CUT)와 포르사 신지카우(Forca Sindical) 등 대형 노동단체들이 주도했으며 산업별 노조와 좌파 성향의 정당과 사회단체, 학생단체 등이 참여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