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웅진, 웅진코웨이 재매각 결정…"재무 리스크 선제대응"

송고시간2019-06-27 08: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웨이 지분 25.08%…되찾은지 3개월만에 다시 팔기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웅진그룹은 27일 웅진코웨이를 되사들인 지 3개월 만에 재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웅진그룹은 "재무 리스크의 선제대응 차원에서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웅진그룹
웅진그룹

[연합뉴스 자료]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 인수 직후 태양광 사업을 하는 웅진에너지가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고,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조달이 비용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재무 리스크로 그룹의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웅진코웨이 매각을 통해 부채를 정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웅진그룹은 웅진코웨이에 이어 북센과 웅진플레이도시도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금의 추가 확보로 웅진씽크빅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 경영을 이어갈 방침이다.

웅진그룹의 코웨이 매각 지분은 25.08%로, 매각 자문사로는 한국투자증권이 결정됐다.

웅진그룹은 지난 3월 2013년 코웨이를 팔았던 MBK파트너스로부터 코웨이 지분 22.17%를 1조6천80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약 2천억원가량의 추가 지분 인수를 통해 25.08%의 지분을 확보한 상태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돼 송구하다"면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웅진그룹과 웅진코웨이의 가치를 높이는 길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