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무장지대에도 5G 터진다…KT,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종합)

송고시간2019-06-27 13: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교서 AI 코딩·MR 스포츠 체험…5G 기반 ICT 기술로 시설 원격제어

(파주=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비무장지대(DMZ) 안 남측의 유일한 민간인 거주지인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이 5G 마을로 변모했다.

'KT ICT솔루션 교육프로그램' 체험하는 초등학생들
'KT ICT솔루션 교육프로그램' 체험하는 초등학생들

(서울=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열린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에서 대성동초등학교 학생들이 ICT(정보통신기술)솔루션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2019.6.27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KT[030200]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 DMZ 대성동 5G 빌리지를 개소했다.

이 마을은 군사분계선 인접 지역이어서 네트워크 구축을 할 때도 정해진 출입시간을 지켜야 한다. KT는 유엔사령부 사업 승인, 1사단의 군사보호지역 작전성 검토 승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통신보안법 승인과 전파 시험 등을 거쳐 마을회관과 학교 주변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날 오전 5G 빌리지 개소식이 열린 DMZ 내 유일한 학교인 대성동초등학교 강당에서는 6학년 학생들이 벽면에 설치된 'MR(혼합현실) 스크린 스포츠'를 즐기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학생들은 3D 모션인식 기술이 접목된 스크린에 공을 던지며 퍼즐을 맞추기도 하고, 제시되는 그림과 일치하는 그림을 맞추는 놀이를 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MR 스크린 스포츠를 통하면 미세먼지나 외부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축구, 농구, 복싱 등 25종 체육활동을 할 수 있다.

이종원 교무부장은 "설치한 지 3주 됐는데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이 게임을 더 하고 싶다고 건의할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며 "게임이 워낙 실감 나 농구 게임을 하면서는 한 학생이 덩크슛을 하겠다며 벽면에 다가가 골머리를 앓기도 했다"고 말했다. 5학년 천대건 교사는 "다른 학교에도 이런 공간이 조성되면 게임 대결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KT는 올해부터 초등학교 5∼6학년생에게 의무화되는 소프트웨어 교육 시행에 맞춰 학생들이 음성인식 단말을 만들 수 있는 AI 에듀팩과 이를 수준별로 익힐 수 있는 교육 교재, 부품 액세서리도 지원했다.

홍지성(11)군은 KT 인공지능 서비스를 적용해 음료를 주문할 수 있도록 짠 코드를 직접 소개했다. 허예린(12)양은 "그동안 코딩 수업과 달리 만든 걸 직접 실행해 볼 수 있어 쉬워졌다"고 말했다.

'KT ICT솔루션으로 수업해요'
'KT ICT솔루션으로 수업해요'

(서울=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열린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에서 대성동초등학교 학생들이 ICT(정보통신기술)솔루션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2019.6.27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마을 주민의 생활 편의도 높아졌다.

마을회관 1층에 구축된 사물인터넷 기반 5G IoT 통합관제실에서 가정에 설치된 스마트 LED, 에너지 관리솔루션 '기가 에너지 매니저', '에어맵 코리아' 공기질 측정기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대성동 마을 전체 46가구에 설치된 스마트 LED를 이용하면 가정에 긴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리모컨으로 비상벨을 눌러 이장에게 상황을 알릴 수 있다. 마을에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이장이 문자를 전송해 음성으로 변환하는 TTS(Text to Speech) 기능을 통해 마을 주민에게 방송한다.

이장은 자신의 5G 스마트폰으로 '기가 에너지 매니저'로 마을회관, 학교, 경로당 내 전기시설, 냉·난방기 등을 원격 제어할 수 있게 돼 수고를 덜게 됐다.

노지 스마트팜은 마을 주민의 영농 편의를 돕는다. 주민들은 논밭을 경작할 때도 군인들의 에스코트를 받아야 했는데, 노지 스마트팜을 통해서는 집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스프링클러를 작동시킬 수 있고 토양 상태를 확인해 물과 영양분을 공급할 수 있다. 또 2km 떨어진 저수지에서 물을 끌어 올리는 공동양수장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관정시스템도 구축됐다.

주민과 방문객이 주로 모이는 마을회관에는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복지·관광시설도 생겼다.

마을회관 2층 '지니 사랑방'에는 VR로 실시간 라이브 스포츠와 영화 등을 즐길 수 있는 VR 기기가 구비됐다. 강사들에게 직접 운동을 배우기 어려운 주민이 요가수업을 받을 수 있는 기가지니 홈트레이닝도 인기다.

3층에는 'AR 통일전망대'가 설치됐다. 고화질 CCTV로 맞은편 북한 기정동 마을의 정보를 AR기술로 접목해 방문객이 북한의 실시간 모습을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다. 36배까지 '줌'이 되는 AR 전망대에서 보면 기정동에서 2km 정도 떨어진 인근 개성공단 풍경이나 지나가는 사람까지 나타난다. '북한의 문구'를 클릭하면 육안이나 일반 전망대로는 보이지 않는 탑에 적힌 문구까지 볼 수 있다.

인사말 하는 황창규 KT 회장
인사말 하는 황창규 KT 회장

(서울=연합뉴스) 황창규 KT 회장이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열린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27 [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성동 마을 김정구 이장은 "대성동은 외부에 육지의 섬이라고 불릴 정도인데 5G가 설치돼 주민들이 마을회관에 모여 즐겁게 건강관리를 하고 재난상황도 실시간 파악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안방에서 농사를 짓는 노지 스마트팜이 큰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황창규 KT 회장은 "DMZ 대성동 5G 빌리지가 주민의 생활을 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기를 기대한다"며 "세계적으로 비무장지대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5G 빌리지가 세계인에게 한반도 통일의 필요성과 대한민국 5G 우수성을 알리는 거점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T는 DMZ 대성동 5G 빌리지 외에도 기가스토리 지역인 평창 의야지마을과 교동도에 5G를 구축했고 백령도, 임자도, 청학동에도 5G를 구축할 예정이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