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작년 귀농·귀촌 인구 48만5천명으로 감소…1인 가구가 대부분

송고시간2019-06-2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30 세대가 귀촌 주도…경기도가 4분의 1차지

귀농, 귀촌 (PG)
귀농, 귀촌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지난해 국내 귀농·귀촌·귀어 인구가 전년도보다 소폭 감소해 50만명을 밑도는 48만여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통계청이 공동으로 발표한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귀농·귀촌·귀어 인구는 각각 1만2천55명, 47만2천474명, 986명으로 집계돼 총 48만5천515명으로 조사됐다.

전년도 대비 감소율은 귀농인 5.5%, 귀촌인 5.0%, 귀어인 0.5%이다.

가구 수로 보면 귀농 1만1천961가구, 귀촌 32만8천343가구, 귀어 917가구로 각각 나타났다. 귀농과 귀촌 가구는 각각 5.3%·1.7% 감소했고, 귀어 가구는 1.2% 증가했다.

귀농을 살펴보면 시도별로는 경북이 2천176가구로 가장 많았고, 전남 2천26가구·경남 1천510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귀농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1.49명으로 전년 1.55명보다 0.06명 줄었다.

귀농 가구의 68.9%는 1인 가구로 파악됐다. 귀농 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 가구가 전체의 85.7%였다.

귀농인 가운데 농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농인은 8천532명으로 대다수인 70.8%를 차지했다. 다른 직업 활동을 함께 하는 겸업 귀농인은 3천523명으로 29.2%였다.

작물 재배 가구의 평균 재배 면적은 0.37㏊로, 주요 작물은 채소 43.4%, 과수 29.9% 등이었다.

귀농·귀촌·귀어인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귀촌 가구는 경기도가 8만6천552가구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남 3만9천594가구, 경북 3만8천500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귀농 귀촌 귀어 통계
귀농 귀촌 귀어 통계

[농림축산식품부 등 제공]

귀촌 가구의 71.9%는 1인 가구였고, 귀촌 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 가구가 70.1%였다.

귀촌인은 남자가 24만8천695명, 여자가 22만3천779명이었다.

평균 연령은 41.2세이고 연령별로는 20대 이하가 26.5%로 가장 많았다. 30대도 23.5%로 두 번째로 많아 젊은 20·30 세대가 귀촌을 주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귀촌 전 거주 지역은 경기가 11만33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6만7천83명으로 두 번째로 많아 수도권 인구가 귀촌을 많이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귀어인은 전남이 322가구로 가장 많았고, 충남 259가구·전북 99가구 순이었다.

귀어 가구의 74.9%는 1인 가구였고, 가구 구성형태는 귀어 가구원으로만 구성된 단일 가구가 72.3%, 어촌 지역 거주자와 귀어 가구원이 함께 가구를 구성한 혼합가구가 27.7%였다.

귀어인 가운데 어업에만 종사하는 전업 귀어인은 681명으로 69.1%였다. 다른 직업을 함께 가진 겸업 귀어인은 305명으로 30.9%로 나타났다.

귀어인의 89.7%는 해수면어로어업에 종사했고, 해수면양식 7.6%·내수면어로어업 2.1%·내수면양식 0.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