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성매매 명단 장부' 수사…남성 이름 200명

송고시간2019-06-27 10: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성매매(일러스트)
성매매(일러스트)

제작 김해연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경찰이 성매매 고객 명단으로 보이는 장부를 확보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연애 정보회사 대표 A씨로부터 성매매 알선에 이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장부를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올해 3월 A씨를 불법 촬영 혐의로 입건해 휴대전화를 분석하다가 이 같은 장부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장부에는 남성 약 200명의 이름이 포함됐으며 이름 옆에 성매매 알선으로 추정되는 날짜와 금액 등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남성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해준 것으로 보고 성매매 알선 등 혐의 로 추가 입건했으며, 장부에 오른 남성들을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