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악관 "트럼프-시진핑, 29일 오전 오사카서 정상회담"(종합)

송고시간2019-06-27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푸틴 포함해 G20 정상회의 기간 9개국과 양자회담

'미국·일본·인도 3자회담'도 개최…터키 에르도안과도 회담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 일정이 29일 오전으로 확정됐다.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9일 오전 11시30분(한국시간) 일본 오사카에서 시 주석과 회담을 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을 인용해 전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미국 트럼프 대통령 -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G20 정상회담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양국 정상은 28일부터 이틀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각각 참석한다.

두 정상의 만남은 양국 간 무역전쟁이 좀처럼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은 채 확전 일로로 치달아온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확전과 휴전의 중대 고비로 작용할 '세기의 담판'이란 말까지 나온다.

특히 시 주석이 지난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뤄지는 이번 미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관련된 김 위원장의 대미 메시지 전달 여부 등 북한 문제 논의 내용도 주목된다.

로이터는 "이 양자 회담은 G20 정상회의 때 가장 면밀히 지켜봐야 할 이벤트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28일 오후 2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동하는 등 G20 정상회의 기간 모두 9개국과의 양자회담과 1차례의 3자 회담을 계획하고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일본 도착 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만찬을 시작으로 정상 외교에 들어가며, 28일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푸틴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차례로 회담한다.

또 이날 아베 총리, 모디 총리와 함께 하는 3자 회담도 별도로 개최한다. 이와 관련, 미중 간 패권경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과 일본, 인도의 3각 공조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모디 총리는 작년 11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첫 3자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는 것은 2016년 미국 대선 때 러시아 측의 선거 개입이 있었지만 트럼프 대선 캠프와의 공모 증거는 찾지 못했다는 특별검사 보고서가 지난 4월 나온 이후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에는 시 주석과 회담 외에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조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의 양자 회담도 계획하고 있다.

빈 살만 왕세자와의 조찬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의 반대를 무릅쓰고 대(對) 사우디 무기 판매를 추진하고, 미군의 무인정찰기 격추 등으로 이란과의 긴장이 갈수록 고조되는 와중에 진행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29일 한국으로 이동해 1박2일 방한 일정에 들어간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