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생독립운동 참여학교 194개 아니고 320개"…교과서 정정 촉구

송고시간2019-06-27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생 독립운동 관련 단체들 "초등 교과서에는 설명 없고, 중등은 잘못 소개"

학생 독립운동 기술한 교과서
학생 독립운동 기술한 교과서

[광주 학생독립운동 기념사업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학생 독립운동 90주년을 맞아 관련 단체들이 초·중·고 역사 교과서에 학생 독립운동 내용 정정과 상세한 서술을 촉구했다.

사단법인 광주 학생독립운동 기념사업회 등 단체들은 27일 광주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범위한 정부 학술조사를 통해 교과서에 학생 독립운동을 정확하고 상세히 소개해 역사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2006년 광주시교육청 조사 결과 1929년에서 1930년까지 전개된 학생 독립운동에 국내외 320개 학교가 참여했던 것으로 밝혀졌는데도 현재 중등 교과서는 조선총독부 자료를 인용해 194개 학교로 서술하고 있다"며 교육부에 시정을 요구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는 학생 독립운동이 아예 서술되지 않아 역사적 사실과 사진 등을 수록해야 한다고 단체들은 강조했다.

단체들은 "현재 교과서 서술은 해방 이후 친일 인사들의 책동으로 선현의 구국정신을 소홀히 다뤘던 역사적 과오를 되풀이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미래를 책임질 학생들에게 정신을 계승하도록 하는데 소홀히 하는 결과를 가져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축소된 서술을 지속하는 것은 우리가 그동안 제대로 된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부끄러운 일"이라며 "정부가 역사 복원 차원에서 학술조사를 펴 조선총독부 보고서보다 훨씬 정확한 실상을 정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학생 독립운동 교과서에 상세히 수록"
"학생 독립운동 교과서에 상세히 수록"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 학생 독립운동 관련 단체 관계자들이 27일 광주시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성명에는 광복회 광주·전남연합지부, 광주 학생독립운동 동지회, 광주 학생독립운동 기념사업회, 나주 학생독립운동 기념사업회, 광주 학생독립운동 기념 역사관, 광주 자연과학고 역사관, 전남여고 역사관, 광주 역사교사모임, 전남 역사교사모임, 빛고을 역사교사모임 등이 참여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