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北 '참견말라' 담화에 "대화 조속재개 계속 노력"

송고시간2019-06-27 11: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북간 합의 차질없이 이행한다는 입장 변함없어"

통일부
통일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통일부는 27일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의 담화에 대해 "정부는 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한 남북간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간다는 입장이며 이런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남과 북, 그리고 북미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정근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도 주장했다.

남한 정부의 북미 중재자 역할에 대해 공개리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또 다른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담화에 대해 "미국에 대해서 '셈법을 바꾸라는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우리의 중재자 역할에 대해서도 당사자 역할을 하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당국자는 권 국장이 미국담당 국장직을 맡은 것으로 확인된 이후 담화 형식의 입장을 낸 것은 "처음으로 안다"고 말했다.

권 국장은 지난 4월 18일 차기 북미협상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아닌 다른 인물이 나오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이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