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정개특위·사개특위 인적구성 조정하면 연장에 동의"

송고시간2019-06-27 11:26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잘못된 위원장·위원 배분으로 날치기 발생"

28일 국회 본회의 가능성에 '국회 대기령'…"긴급한 사안에 부분 참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27일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의 위원장 및 위원수를 조정하면 활동기간 연장에 동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두번째)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27 kjhpress@yna.co.kr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애당초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구성이 잘못됐다"며 "잘못된 위원장과 위원수 배분으로 오늘 같은 날치기 사태가 벌어졌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잘못된 위원장과 위원수 조정이 있다면 당연히 연장에 동의하겠다"고 했다.

현재 정개특위는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8명, 한국당 6명, 바른미래당 2명, 민주평화당 1명 등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또 사개특위는 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평화당 1명 등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당 소속 위원장이 없고, 위원 구성도 한국당에 절대적으로 불리해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 관련 법안을 강행 처리하는 경우 이를 막을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 이완영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에 따른 법제사법위원회 사보임과 관련해 "이 전 의원 대신 우리 당 의원이 1명 들어가야 하는데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이 동의를 해주든지 아니면 민주당 의원 1명을 빼서 비율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법사위 소속이었고, 현재 한국당은 이 전 의원 자리에 정점식 의원을 넣을 계획이다.

한국당 제외 6월 국회소집 추진 (PG)
한국당 제외 6월 국회소집 추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나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국회 정상화 합의와 관련, "한국당의 의원총회 추인 있어야 한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조건부 합의고 조건이 성사되지 않았기 때문에 합의는 당연히 무효"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 관례에 비춰봐도 그렇고 법 상식에 비춰봐도 그렇다. 그게 기본적인 정치룰"이라며 "정치 질서가 뒤죽박죽된 어이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28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국회 본회의를 열어 예산결산특별위원장·상임위원장 교체 안건과 정개특위·사개특위 연장 안건 등을 처리할 수 있다고 보고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 대기령을 내렸다.

한국당은 국회 상황에 따라 의원총회를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만약 이러한 일이 되풀이된다면 이제는 국회를 같이 할 생각들이 없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 어선과 붉은 수돗물 관련 상임위 참여를 이야기했다"며 "여기에 아주 긴급한 사안이 있으면 업무보고 등에 부분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경찰이 여야의 '패스트트랙 고소·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제일 먼저 소환조사를 받아야 할 사람은 자신이라면서도 "폭력적인 상황을 초래한 민주당에 대한 조사가 먼저"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폭력 사태에 대한 정당한 방어"라며 "(사개특위에서의) 불법 사보임에 대한 조사도 먼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