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노총 "7월 초 비정규직 총파업…10만여명 쟁의권 확보"

송고시간2019-06-27 1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언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경자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과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6.27 uwg806@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다음 달 초 예정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위해 조합원 10만명 이상의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는 이날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10만 조합원의 쟁의권을 확보해 사상 최초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의 연대 총파업 돌입 준비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민주일반연맹, 서비스연맹 등에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약 20만명이 조직돼 있다. 민주노총은 다음 달 3∼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이들의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전국 학교 비정규직 노조도 파업에 참여한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은 지난 4월부터 예고된 것이지만, 지난 21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으로 정부의 '노동탄압'에 대한 반대 투쟁 성격도 띠게 됐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찬반투표 가결로 쟁의권을 확보한 조합원은 현재 10만5천517명으로, 공공운수노조 3만8천944명, 민주일반연맹 1만4천313명, 서비스연맹 5만2천260명 등이다.

아직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 중인 조직도 있어 쟁의권을 확보한 조합원은 늘어날 것으로 민주노총은 보고 있다.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실질적 사용자를 정부와 대통령으로 보고 교섭을 요구했으나 응하지 않고 있다며 "노조가 교섭을 요구하면 사용자는 성실히 임해야 함에도 우리를 유령 취급하고 있다. 교섭 해태이며 부당노동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가 하는 일은 전부 국민 생활에 직결된 업무"라며 "파업으로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 사용자에게 있다는 것을 분명히 말해둔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언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 선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경자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선언하고 있다. 2019.6.27 uwg806@yna.co.kr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