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도, 5G 시범사업에 화웨이 참여 허가할 듯"

송고시간2019-06-27 13: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지 매체 보도…화웨이 등 6개사 신청 중

화웨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화웨이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중국 화웨이(華爲)의 통신장비가 보안 안정성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인도 정부는 5세대 이동통신(5G) 시범사업에서 화웨이를 배제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인도 이코노믹타임스, 힌두비즈니스라인 등에 따르면 인도 정부가 올해 하반기에 시작할 5G 시범사업에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화웨이, ZTE 등 6개사가 신청했다.

5G 시범사업은 상용화 직전에 통신장비 공급업체들이 일부 거점 지역에 실제로 장비를 설치한 뒤 네트워크 상태 등을 점검하는 작업을 말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면 정부와 현지 통신회사로부터 신뢰를 얻어 향후 장비입찰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에 관련 업체로서는 빠져서는 안 될 중요한 절차다.

인도 정부는 관련 위원회 등의 조언 등을 참고해 5G 시범사업 참여 업체 명단을 확정한 뒤 몇 달 내로 사업을 시작할 방침이다. 이 사업은 애초 올 초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총선 등으로 인해 일정이 미뤄졌다.

관심을 끄는 것은 이 사업에 화웨이가 참여하는지다.

인도 정부는 작년 9월만 하더라도 화웨이를 관련 명단에서 배제할 방침이었으나 이후 기류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국경 분쟁 이후 화해 모드에 들어간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노골적으로 화웨이에 불이익을 주지는 않으려는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의 장비가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거론하며 화웨이 장비 퇴출에 나선 미국과는 다른 행보인 셈이다.

실제로 인도 정부 관계자는 힌두비즈니스라인에 "화웨이를 포함한 신청 기업 모두에게 5G 시범사업 참여 기회를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화웨이도 인도 측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자사 장비에 백도어(인증 없이 전산망에 침투해 정보를 빼돌리는 장치)가 없다는 내용의 확약서에 서명할 수 있다는 의사를 비치기도 했다.

다만, 정부와 업계 일각에서는 이 같은 분위기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인도는 화웨이에 어떤 프로젝트라도 허락하려면 먼저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인도 통신장비서비스수출진흥위원회(TEPC)도 지난해 말 정부에 통신, 철도, 국방 등 정부 관련 장비에 화웨이 등 중국산 통신장비의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