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도 수묵의 원류를 찾아'…해남서 내달 10∼28일 국제 워크숍

송고시간2019-06-27 16: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내외 작가 30명 참여, 수묵기법 활용한 작품 창작·전시

해남군청사
해남군청사

[해남군 제공]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에서 국내외 미술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제 수묵 워크숍이 개최된다.

27일 해남군에 따르면 7월 10일부터 28일까지 군 문화예술회관 전시실 등에서 국제 수묵 워크숍을 연다.

국내외 미술작가 30여명을 초청해 열리는 이번 워크숍은 공재 윤두서에서 시작되는 남도 수묵의 원류를 찾고,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 작품으로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수묵화뿐 아니라 조소, 판화, 설치,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국적과 장르의 경계를 넘어 수묵 기법을 적용한 작품활동을 펼칠 계획으로 남도의 수묵 가치를 국제적으로 재발견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 작가들은 11일과 16일, 고산 윤선도 유적지와 대흥사 등 해남의 문화유산을 답사 후 군 문화예술회관에서 창작활동을 한다.

창작활동 과정 또한 관람객들에게 공개된다.

18일부터는 완성된 작품에 대한 전시회도 열린다.

군 관계자는 "해남은 공재 윤두서, 고산 윤선도, 초의선사 등 시(詩), 서(書), 화(畵)에 두루 걸쳐 예향 남도 대표 거장들의 발자취가 남아있는 고장"이라면서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해남의 문화예술 자원을 널리 알리고, 수묵화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