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저농축 우라늄 한도량 아직 못 넘은 듯"

송고시간2019-06-27 17: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의 우라늄 농축 시설
이란의 우라늄 농축 시설

[A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이 27일(현지시간)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정한 저농축(3.67%) 우라늄의 저장 한도를 넘긴다고 예고했으나 아직 이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최신 이란 핵프로그램 사찰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이 26일 현재 보유한 저농축 우라늄의 양은 200㎏ 정도다"라고 말했다.

핵합의에서는 이란이 육불화우라늄(UF6) 형태를 기준으로 저농축 우라늄을 300㎏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한도를 정했다. 육불화우라늄은 농축용 원심분리기에 주입할 수 있도록 정련한 우라늄을 기체로 만든 화합물이다.

불소(F. 원자량 19)와 우라늄 동위원소(U-235. U-238)의 원자량, 농축도(3.67%)를 고려해 계산하면 300㎏의 육불화우라늄 화합물 가운데 우라늄 동위원소의 질량은 약 202.8㎏이다.

로이터통신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란이 핵합의의 저장 한도를 넘기려면 3㎏ 정도가 더 필요해 예고한 날을 정확히 지키지 못하게 됐지만 앞으로 2∼3일 안에 저장한도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은 이란이 저농축 우라늄을 하루에 약 1㎏ 속도로 생산하고 있다고 이 매체에 말했다.

이란은 미국이 일방적으로 핵합의를 탈퇴한 지 1년이 되는 지난달 8일 저농축 우라늄과 중수의 저장한도를 넘기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27일이 되면 저농축 우라늄을 저장한도 이상으로 보유하게 된다고 예고했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