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G20담판 무산시 관세부과' 엄포에 中 "위협 안돼"

송고시간2019-06-27 1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뤄질 미중 정상회담에서 무역갈등과 관련해 합의를 달성하지 못하면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이 관세부과는 전혀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줄곧 대화와 협상을 통한 중미 경제 무역 갈등 해결을 주장해 왔다"면서 "동시에 우리는 자신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리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에 대한 미국의 (관세) 위협은 중국 국민에 전혀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서 "나쁜 것이 옳은 것을 이긴다는 것을 믿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향해 "무역 전쟁을 일으키고,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자신과 남을 모두 해치는 것"이라며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또 "우리는 미국이 진심으로 최근 미국 내부 각계각층의 사회단체와 광범위한 민중의 무역 전쟁과 관세 부과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를 듣기를 바란다"면서 "중국은 미국이 G20 정상회의 기간 국제사회의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패권주의에 대한 저항의 목소리를 듣기를 희망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우리는 미국이 중국과 마주 보고 가고, 상호 존중과 평등, 이익의 기초 위에 상호 간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길 원한다"며 "이는 상호 공영과 양국, 양국 국민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고,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에도 부응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겅 대변인은 홍콩 매체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미중 양국이 무역협상과 관련해 초보적인 합의를 달성했고, 관세 부과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아는 바에 따르면, 중미 양국 대표단은 G20 미중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과 중국이 함께 노력해 이번 회담에서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 미중 무역전쟁 - 고관세율 부과 현황
[그래픽] 미중 무역전쟁 - 고관세율 부과 현황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고율 관세 대상을 중국제품 전체로 확대하는 계획을 중단할 용의가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