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양의 후예' 커플 파경 소식에 태백시가 난감한 이유는?

송고시간2019-06-27 17: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라마 촬영지 태백…세트장 복원·공원 조성, 축제 개최 등 관광사업 추진

강원 태백시 태양의 후예 공원
강원 태백시 태양의 후예 공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톱스타 부부 송중기·송혜교 파경 소식에 이들이 출연했던 KBS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콘텐츠로 각종 관광사업을 추진한 강원 태백시도 난감한 분위기다.

태백시는 총사업비 2억7천만원을 들여 태양의 후예 태백세트장을 복원해 2016년 8월 개장했다.

당시 개장 기념으로 국내 정상급 인기가수 초청 콘서트도 개최했다.

이어 2017년 5월에는 태백세트장 입구에 우루크 성당, 송송 커플 동상, 대형 송중기 군화 조형물 등을 갖춘 태양의 후예 공원을 조성했다.

특히 같은 해 7월에는 이들의 결혼식을 태양의 후예 공원에서 해달라는 태백시민 소망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태양의 후예 태백세트장
태양의 후예 태백세트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때부터 태백시는 태양의 후예 공원 개장 기념으로 매년 여름 태백커플축제를 개최했다.

올해 여름이 3회째다.

현재 태백시는 태양의 후예 공원과 태백세트장 주변에 총사업비 약 270억원 규모의 오로라 파크, 슬로 레스토랑 등 새로운 관광사업을 추진 중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27일 "코앞으로 다가온 태백커플축제 개최 여부는 물론 각종 홍보용 전단, 태백촬영지에 걸린 대형 사진 등 관련 관광콘텐츠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난감하다"고 말했다.

byh@yna.co.kr

"태후 커플이 헤어지다니"…중국 등 아시아팬들 '충격' (宋仲基,宋惠敎)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