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도읍 "미 55보급창 이전 어렵다…막대한 이전비용 걸림돌"

송고시간2019-07-05 11:18

댓글

"부산시 2030 엑스포 유치 계획 차질 우려"

55보급창
55보급창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가 2030 엑스포 유치를 위해 추진 중인 미군 55보급창 이전이 어렵다는 지적이 정치권에서 제기됐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국방부가 55보급창 환수와 8부두 이전 가능성 등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5일 밝혔다.

그는 "부산시에서 지금까지 미 55보급창 환수와 8부두 이전 등에 대한 공식적인 요청은 없다. 북항 주변 군부대는 전·평시 군수지원과 전쟁 때 미 증원군 전개를 위한 중요시설로 자체 이전 계획도 없는 상황이라고 국방부가 설명했다"고 말했다.

미군 55보급창 반환 시민운동 출범
미군 55보급창 반환 시민운동 출범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9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미군 55보급창 반환 범시민운동본부'가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미군 55보급창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달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9.5.29 ccho@yna.co.kr

김 의원은 "55보급창 환수와 8부두 이전 등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국가 간 조약을 새롭게 체결해야 하고 부지와 이전비용을 부산시에서 100%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이전비용만 수조원에 달하기 때문에 사실상 미군 부대 이전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022년 현지 실사 이전까지 미군 부대 이전을 매듭짓지 못하면 엑스포를 유치하려는 부산시 계획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부산시는 2030 월드엑스포 시설이 들어설 부지로 북항 재개발 1·2단계 부지뿐만 아니라 55보급창과 우암부두 등을 고려하고 있다.

부산 북·강서구을이 지역구인 김 의원은 부산시가 2015년 2030 엑스포 최적지로 강서구 맥도 일원으로 결정했지만 오거돈 시장 취임 뒤 은근슬쩍 개최지를 북항 일원으로 변경했다고 비판해 왔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