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반기 마약 단속 물량 41%↓…국제우편 밀반입 증가세는 여전해

송고시간2019-07-12 09: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약 밀반입 (CG)
마약 밀반입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 상반기 관세청의 마약 단속 건수는 작년보다 줄었지만 중국계 마약 밀수나 국제우편을 통한 밀반입은 여전히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올해 상반기 적발한 마약류는 249건, 86.8㎏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서 건수는 29%, 중량은 41%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그러나 과거 10년간 상반기 실적과 비교하면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상반기 마약 단속 물량 41%↓…국제우편 밀반입 증가세는 여전해 - 2

상반기 마약 단속 물량 41%↓…국제우편 밀반입 증가세는 여전해 - 3

상반기 메스암페타민(일명 필로폰)은 43.1㎏이 적발됐다. 작년보다 28% 줄었다.

대마류 적발 중량은 9.8㎏으로 48% 줄었다. 코카인은 작년 대비로 62% 늘어난 13.2㎏이 적발됐다.

관세청은 중국계 외국인(추정) 가담 적발 물량이 작년 한해 161㎏에 이어 올 상반기 36㎏으로 중국계 마약밀수 조직에 의한 필로폰 밀수가 지속해서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밝혔다.

관세청 관계자는 "최근 필로폰은 미얀마 '황금삼각지대'에서 대량 생산돼 중국계 마약조직에 의해 한국까지 밀반입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유엔마약범죄사무소(UNODC)에 따르면 아태지역 필로폰 적발량은 2008년 10.7t에서 작년 130t으로 최근 10년간 11배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제우편과 특송화물을 통한 마약류 유통 증가세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편 등을 통한 필로폰 밀수는 55건, 13kg이 적발돼 작년 대비로 건수는 53%, 중량은 263% 각각 증가했다.

다크웹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해외 판매자에게 주문한 필로폰을 국제우편이나 특송화물로 국내에 반입하는 밀수 시도도 늘어나고 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태국에서 주로 밀수되는 환각 물질인 야바는 15건, 9.8㎏ 적발돼 작년 동기 대비로 건수는 78%, 중량은 1천120% 각각 늘어났다.

야바는 필로폰과 카페인을 주성분으로 하고 있으며 결정형(Crystal) 필로폰에 비해 가격이 매우 낮아 태국 등 동남아 출신들이 국제우편을 통해 주로 사용하고 있다.

관세청은 "작년 상반기에 비해 마약밀수 적발 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으나 예년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며 "작년에 수립한 마약 밀반입 차단 특별대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