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장 In] 부산 도심 미군 점유시설 55보급창 이전 논의 본격화

송고시간2019-07-14 11: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 이어 부산시도 적극…이전 비용·대체부지 마련 걸림돌

55보급창과 5부두
55보급창과 5부두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장기간 미군이 점유해 온 부산 도심 대규모 군사시설인 미 55보급창 이전에 관한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곳을 2030 월드엑스포 개최 예정지로 활용한다는 방침이지만 천문학적인 이전 비용과 대체부지 마련이 걸림돌로 작용한다.

21만7천여㎡ 규모의 미 55보급창은 부산 동구 범일동에 자리하고 있다.

국방부가 땅 97%를 소유하고 있지만, 미군이 점유하고 있다.

보급창과 패키지 시설로는 8부두, 육군 보급단, 국군항만운영단 등이 있다.

시는 도심 대규모 군사시설인 55보급창 부지를 시 역점 추진사업인 2030 월드엑스포 유치와 시민 친화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국방부에 이전을 요청했다.

국방부는 군사시설 이전에 10년 이상 걸리기 때문에 우선 엑스포 개최 후보 지역에서는 제외해 달라고 시에 요청, 현재 엑스포 후보지에서는 빠져 있다.

부산시는 엑스포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된 이후 국방부는 물론 주한미군사령부와도 이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도 55보급창 반환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미군 55보급창 반환 시민운동 출범
미군 55보급창 반환 시민운동 출범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지역 50여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미군 55보급창 반환 범시민운동본부'는 지난 5월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심 군사시설을 시민 품으로 돌려 달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6·25 전쟁 이후 미군이 북항 8부두로 들어오는 군수물자를 보관하기 위해 설치된 55보급창이 70년간 유지되고 있다"며 "북항을 비롯한 도시 재생이 진행 중이고 국가 차원에서 등록엑스포를 추진하기로 한 만큼 55보급창을 더는 현재대로 방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부산시와 시민단체의 이런 요구에도 보급창 이전은 비용과 대체부지 등 걸림돌이 산적하다.

전시 군수 작전 수행을 위해서는 항만시설 등 패키지 시설도 함께 이전해야 하는데 그 비용이 천문학적이라는 주장이 정치권에서 나왔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55보급창 환수와 8부두 이전 등은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국가 간 조약을 새롭게 체결해야 하고 수조원에 달하는 부지와 이전 비용을 부산시에서 100%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쉽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국방부에 문의한 결과 북항 주변 군부대는 전·평시 군수지원과 전쟁 때 미 증원군 전개를 위한 중요시설로 자체 이전 계획도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대체부지를 마련하는 것도 난항이 예상된다.

부산시는 55보급창 이전 대상지로 제2 신항과 신선대부두 및 준설토 투기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

55보급창
55보급창

[연합뉴스 자료사진]

항만과 철도 등 인프라를 고려할 때 제2신항이 입지 조건이 좋지만, 항만 완공 시점이 2030∼2040년으로 늦다는 단점이 있다.

내년 완료되는 제2 신항 내 송도투기장도 검토할 수 있지만 제2 신항 중심부에 있어 경남도 등의 반발이 예상된다.

신선대부두는 경부선 철도 지하화와 우암선 폐쇄 등 문제와 겹치고, 준설토 투기장은 항만기본계획에 따라 2030년 이전에는 사용하기 어렵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도 부산시는 제2 신항을 유력한 이전 부지로 보고 중앙 부처, 경남도 등과 협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월드엑스포가 국가사업으로 추진되기 때문에 55보급창 이전 비용 역시 국비로 충당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