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축구, 17일 월드컵 2차 예선 상대 결정…중동팀이 '복병'

송고시간2019-07-16 08: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번 이라크·시리아·우즈베크-3번 바레인-4번 쿠웨이트 경계대상

남북대결-'박항서호' 베트남과 대결 성사 여부도 관심거리

손흥민과 포옹하는 황의조
손흥민과 포옹하는 황의조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 한국 황의조가 선제골을 넣은 후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9.6.11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으로 가는 길목의 중동 지뢰를 조심하라'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이 17일(한국시간) 오후 6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다.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AFC 소속 국가 중 FIFA 랭킹으로 추린 34개국과 하위 순위 12개국 중 플레이오프를 통과한 6개국 등 총 40개국이 5개 팀씩 8개조로 나눠 내년 6월까지 진행한다.

이 가운데 각 조 1위 8개국과 각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4개국 등 총 12개국이 월드컵 최종예선과 2023년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한다.

한국으로선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한 첫 관문인 셈이다.

작년 8월 한국 축구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으로서도 자신의 계약 기간인 카타르 월드컵 본선까지 가려면 첫 단추를 잘 끼우는 게 중요하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은 6월 FIFA 랭킹에 따라 1번 포트에 배정되면서 같은 톱시드의 이란, 일본, 호주,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중국과는 2차 예선에서 맞붙지 않는다.

하지만 한 팀씩 같은 조에 배치될 2∼5번 포트에도 경계해야 할 상대가 적지 않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포트 배정 현황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포트 배정 현황

[아시아축구연맹 홈페이지 캡처]

특히 중동 팀들은 장거리 원정과 홈팬들의 극성스러운 응원이 부담스럽다.

2번 포트에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했던 이라크(FIFA 랭킹 77위)와 우즈베키스탄(82위), 시리아(85위)가 도사리고 있다.

한국(37위)보다 FIFA 랭킹이 40계단 이상 낮지만 결코 방심할 수 없는 상대들이다.

이라크는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 전적에서 한국이 7승 11무 2패로 앞서 있지만 원정에서는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 부진을 보였다.

2015년 호주에서 열린 아시안컵 준결승에선 이정협과 김영권의 득점으로 2-0으로 이겼지만 마지막 대결이었던 2017년 6월 7일 UAE 친선대회에서는 0-0으로 비겼다.

우즈베키스탄은 벤투 감독이 호주에서 열린 원정 평가전 때 4-0으로 물리쳤던 상대지만 2017년 9월 5일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때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리아 역시 한국이 A매치 상대 전적 4승 3무 1패의 우위를 보였으나 최근 5경기에선 2승 3무였고, 두 경기 승리 모두 1-0으로 점수 차가 크지 않았다.

3개국 외에 2번 포트에는 오만, 레바논(이상 공동 86위), 키르기스스탄(95위), 베트남(96위), 요르단(98위)이 있다.

특히 베트남은 '쌀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어 한국과 맞대결이 성사되면 관심이 증폭될 전망이다.

선수 독려하는 박항서 감독
선수 독려하는 박항서 감독

(두바이=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아시안컵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에서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 2019.1.25 jeong@yna.co.kr

3번 포트에서는 바레인(110위)과 태국(116위), 북한(122위)이 눈길을 끈다.

바레인은 벤투 감독이 지휘했던 올해 1월 22일 아시안컵 16강에서 황희찬, 김진수의 득점으로 2-1로 꺾은 경험이 있다. A매치 상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바레인에 11승 4무 2패로 앞서 있다. 하지만 중동 원정 부담은 무시할 수 없다.

태국은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올랐던 팀으로 한국이 상대 전적 30승 7무 8패의 우위를 보인다.

또 북한은 한국이 상대 전적 7승 8무 1패로 앞서 있지만 최근 10경기에선 3승 7무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특히 2차 예선 남북대결이 성사된다면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서울과 평양을 오가며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4번 포트에선 쿠웨이트(156위)와 예멘(144위)이 중동 팀이어서 부담스럽다. 다만 5번 포트에는 특별히 껄끄러운 상대가 없다.

이에 따라 한국이 2번 포트에서 이라크, 시리아, 우즈베크 중 한 팀, 3번 포트에서 바레인 또는 북한, 4번 포트에서 쿠웨이트 등과 한 조에 묶인다면 가장 부담스러운 조합이 될 전망이다.

◇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 추첨 포트 배정

▲ 1번 포트= 이란, 일본, 한국, 호주, 카타르, UAE,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 2번 포트= 이라크, 우즈베키스탄, 시리아, 오만, 레바논, 키르기스스탄, 베트남, 요르단

▲ 3번 포트= 팔레스타인, 인도, 바레인, 태국, 타지키스탄, 북한, 대만, 필리핀

▲ 4번 포트= 투르크메니스탄, 미얀마, 홍콩, 예멘, 아프가니스탄, 몰디브, 쿠웨이트, 말레이시아

▲ 5번 포트=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네팔,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몽골, 괌, 스리랑카

chil881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