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서호 차관, 北문제 논의 日당국자 면담"…나머진 '함구'

송고시간2019-07-16 11: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면담상대·일시·장소 모두 비공개 이례적…한일갈등 국면 고려한 듯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정빛나 기자 = 포럼 참석차 일본으로 출국한 서호 통일부 차관이 방일 기간 일본 당국자와 만나 대북문제를 논의한다고 통일부가 16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정부 당국자를 만나는 것을 일정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서 차관도 이날 오전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핵화와 평화 문제와 관련해 관계하시는 분들을 만나고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양측 간 협의 하에 비공개로 하는 거로 얘기가 돼서 일시나 만나는 상대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며 서 차관의 면담 상대와 장소, 시간 등은 모두 밝히지 않았다.

북한 문제 관련 구체적으로 어떤 논의를 할지에 대해서도 "양자협의차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내용 논의된다를 정해서 말하긴 곤란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 당국자 간 면담이 주로 비공개로 이뤄지긴 하지만, 면담 상대와 일시 등을 아예 공개하지 않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간 갈등이 고조된 상황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통일부 당국자는 "외교 사안에 대해서 서로의 만남에 대한 이유를 가지고 서로 밝히는 많지 않다"며 "일반적 만남으로 봐주셨으면 좋겠고, 상호 협의 하에 비공개하기로 했다"고 거듭 설명했다.

통일부가 북한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당국자라고 언급한 점을 볼 때 일본 외무성 인사일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매체에서는 서 차관이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이에 대해서도 통일부는 '비공개 원칙'이라며 답을 하지 않았다.

한편, 이 당국자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 사태와 관련해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대일(對日) 경고 메시지를 보낸 상황에서 서 차관의 일본 당국자 면담이 시의적절하지 않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 상호 소통을 통한 공감대 형성 작업은 통일부가 오래전부터 추진해왔던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차관이 포럼 기조연설을 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므로 오래 전부터 예정된 일정을 수행하기 위해서 간다고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서호 통일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