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경화 "북미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 합의…조속재개 기대"

송고시간2019-07-16 19: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 추가보복조치 없기를 바라…이미 취한 조치도 철회해야"

강경화 외교부 장관 귀국
강경화 외교부 장관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10일부터 이어진 에티오피아와 가나, 남아공 등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마무리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7.16 pdj6635@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 "실무협상 재개는 정상차원의 합의"라며 "조속히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아프리카 3개국 순방을 마친 뒤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한미군사훈련을 비난하면서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그는 '한미가 군사훈련을 조정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국방 차원에서 한미 양국이 잘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발표 뒤 한미 협의가 이뤄지는 것이냐'는 후속 질문에 "계속 협의를 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기자문답 형식을 빌어 "미국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을 어기고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 '동맹 19-2'를 벌려놓으려 하고 있다"며 "만일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조미(북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 정상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2∼3주내에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추가보복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시나리오별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일단 취한 조치부터 철회해야 할 것으로 저희 입장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이 제안한 '제3국에 의한 중재위 구성' 방안에 대해선 "저희 기본 입장은 저희 방안에 대해서 일본이 협의에 나서주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방안은 '한일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한다'는 방안이다. 일본 정부에서 이미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미국이 한일간 중재계획이 없다고 밝힌 데 대해 "저희로서는 (미국의) 중재보다는 일단 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일본이 협의에 나서길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강 장관과의 최근 전화통화에서 최근의 한일 갈등과 관련해 '이해를 표명'한 의미에 대해선 "미국은 미국 나름대로 (한일) 양쪽이 중요한 우방이니까"라며 "하지만 저희 입장이 충분히 설명되었고 (폼페이오 장관이) 이해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