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구글에 제기된 '반역죄' 주장에 "정부가 살펴볼 것"

송고시간2019-07-17 03: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실리콘밸리의 트럼프 지지 기업인, '구글의 중국 정부 협력' 의혹 제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6일 올린 트윗.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6일 올린 트윗.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구글에 대해 제기된 반역죄 주장을 살펴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각료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그 주장에) 일말의 진실이 있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억만장자 기술 기업 투자자인 피터 틸은 구글이 반역죄로 조사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는 구글이 중국 정부와 일하고 있다는 혐의를 제기했다'는 폭스뉴스 보도를 인용한 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팔란티어와 결제 서비스 페이팔을 설립하는 등 기업가이자 투자자로 활동하는 틸은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트럼프 지지자이자 기부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틸에 대해 "이 사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위대하고 뛰어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은 대통령의 트윗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고 CNBC는 전했다.

실리콘밸리의 투자자 피터 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실리콘밸리의 투자자 피터 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앞서 틸은 14일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국립 보수주의 콘퍼런스에서 미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부(CIA)가 구글이 중국 정보기관에 침투당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구글의 계열사인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AI)은 잠재적 군사 무기로 간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글이 중국 정보기관에 완전히 침투당했기 때문에 미군이 아닌 중국군과 함께 일하겠다는 반역적인 결정을 내렸을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틸은 페이스북의 이사회 멤버이기도 하다.

틸과 함께 팔란티어를 공동 창업한 조 론즈데일도 이날 CNBC에 "구글은 애국적인 회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많이 개입돼 있다는 것은 실리콘밸리의 모든 사람이 안다"고 주장했다.

구글은 지난해 중국 내 서비스를 위해 검열된 검색엔진 '드래곤플라이' 출시를 준비 중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과 비판에 시달린 바 있다.

수백 명의 구글 직원들이 이에 대해 항의시위를 했고, 구글은 작년 12월 이 검색엔진 작업을 접었다고 밝혔다.

구글은 이날 "이미 밝힌 대로 우리는 중국군과 함께 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