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국무부 주최 종교자유 행사에 탈북민 증언 포함 안 돼

송고시간2019-07-17 03: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피해자 소개엔 포함…북미협상 재개 앞두고 北자극 않으려는 의도인지 주목

작년엔 펜스 부통령이 기조연설서 탈북민 사례 공개 거론하며 北압박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가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행사를 열면서 탈북민도 초청했으나 공식 증언 행사에 포함시키지는 않았다.

북한과의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미국 정부의 의도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사흘간의 일정으로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를 개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환영사에서 "100곳이 넘는 외국 대표단을, 1천명 이상의 대표를 초청했다"면서 "우리가 다른 점이 많지만 여기 모인 모두가 종교 다원주의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지구상 모든 곳의 모든 사람이 집과 예배의 장소와 광장에서 드러내놓고 믿음을 실천할 수 있어야 하고 믿고 싶은 것을 믿을 수 있어야 한다"며 "종교의 자유에 대한 미국의 헌신은 절대 약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는 국가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미 국무부에서 열린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미 국무부에서 열린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

[AFP=연합뉴스]

18일까지 진행되는 행사에는 세계 각지에서 종교 문제로 박해를 받은 이들이 증언에 나서지만 국무부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 세부 일정에 탈북민의 증언은 포함되지 않았다.

17일 동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 세션에 중국과 미얀마, 말레이시아의 종교 박해 피해자들이 참석할 예정이지만 북한 출신은 없었다.

그러나 국무부가 별도로 소개한 피해자들 일대기에는 1990년대생인 탈북민 A씨가 탈북 과정 등에 대한 간략한 설명과 함께 포함됐다.

피해자들 및 고위급 인사 간 면담이 17일 예정돼 있어 일정 조정 과정이 있었고 A씨의 증언에도 영향이 있었다는 게 국무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A씨가 국무부 주최 행사에서 증언을 하지 않는 것이 단순한 일정 조정 때문인지 아니면 A씨의 증언이 국무부 입장에서 부담스러웠는지는 불분명하다.

북미가 실무협상 재개를 앞둔 시점에 A씨가 북한과의 협상을 총괄하는 국무부의 공식 행사에서 북한 정권의 종교 박해 실태를 증언할 경우 북한이 이를 트집 잡아 협상 재개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작년 7월 처음으로 열린 장관급 회의에서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기조연설을 하면서 어머니가 준 성경책을 갖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고문당했던 탈북민 지현아 씨의 사례를 공개 거론하며 북한을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작년에도 환영사에서 북한을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