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물보건사 등 청년 新직업 키운다…대기업도 선취업 후장학금

송고시간2019-07-17 09: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년창업 융자 1천600억원으로 확대…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 발표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정부가 청년층 일자리의 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새로운 직업을 창출할 생태계를 조성한다.

청년의 대학 교육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선취업 후장학금 지원 대상을 대기업 취업자까지 확대한다.

경제활력 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경제활력 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7 chc@yna.co.kr

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동물보건사 등 청년 新직업 키운다…대기업도 선취업 후장학금 - 2

정부는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직업을 창출하기 위해 생태계를 조성한다.

반려동물 훈련 전문가, 암환우 뷰티관리사 등이 정부가 제시한 신(新)직업의 예시다.

이러한 신직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신직업 메이킹 랩'을 설립하기로 했다.

청년의 아이디어를 교육·파일럿 프로젝트 등을 통해 새로운 직업 창출로 잇고, 기업 수요와 연계한 뒤 취업·창업 지원 등으로 정착시키는 전 주기적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신 직업인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자격제와 등록제도 신설한다.

노령견에 체계적인 간호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동물간호 국가전문자격제도를 도입해 동물보건사를 키운다. 마리나 요트 정비업을 신설하고 인력 양성과정을 개설한다.

청년 창업 지원도 확대한다.

우수 청년 초기 창업자에게 연 2.0% 고정금리로 최대 1억원을 빌려주는 사업의 규모를 내년 300억원 늘린 1천600억원으로 확대한다.

청년 창업 기업지원서비스 바우처 공급도 내년 1만8천개사로 확대한다. 2년 동안 연간 100만원 한도로 세무·회계, 기술보호 분야 행정업무를 사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내년 모태펀드 추가 출자를 통해 1천억원 규모의 신규 청년창업펀드도 조성한다.

외식 창업 희망 청년이 임차료 부담 없이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는 '청년키움식당'을 확대하고, 20개월짜리 스마트팜 청년 취·창업 보육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청년 채용 의지는 있으나 투자여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최소한의 근무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화장실과 샤워실 개·보수를 지원하는 '중소기업 클린업 프로그램'을 시범 실시한다.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정부 등의 인증을 받은 기업이 청년을 신규 채용하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합산해 최대 4천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근무환경이 우수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기업에 '청년 현장경험'(1인당 월 60만원)을 3개월간 지원해 채용 기회를 확대토록 한다.

청년 일자리 (PG)
청년 일자리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청년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기회도 보장한다.

기업에 취직한 고졸자가 대학 진학 때 등록금 전액을 지원하는 '선취업 후장학금' 제도의 혜택을 확대한다.

올해 2학기부터 재직 요건을 3년에서 2년으로 줄인다. 현재는 중소·중견기업 취업자만 가능하지만, 올해 2학기부터는 대기업 취업자도 혜택 대상이 된다. 다만 대기업 취업자는 등록금 절반만 대준다.

중소·중견기업 취업 희망 대학생에게 등록금 전액과 취업준비금 200만원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취업연계 장학금'도 수혜 대상을 확대한다.

진로탐색 활동을 스스로 설계하는 대학생에게는 학점을 부여하는 '대학 진로체험학점인정제'도 도입한다.

직업계고와 일반고 위탁과정 3학년생이 중소기업에 취업하면 300만원을 지급하는 고교 취업연계 장려금 지급 인원도 내년 2만5천500명에서 2022년 3만명까지 확대한다.

저숙련이나 고숙련이 아닌 중숙련 인재로 사이버 보안,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를 키우는 'P-TECH' 활성화도 지원한다.

고교 3년, 전문대 2년 과정의 P-TECH 과정을 위해 전문대 학제를 3년에서 2년으로 개편하고 수도권 규제 범위 안에서 정원 조정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최근 청년고용률이 2007년 이후 최고를 기록하는 등 고용이 일부 개선됐지만 취업준비생이 70만명에 이르는 등 체감 고용 여건이 어려운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