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학교 교사가 학생에게 "닥쳐·지X" 폭언…교육청 조사

송고시간2019-07-17 09: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 한 공립중학교에서 학생들이 교사의 폭언으로 인권이 침해됐다며 교육청에 조사를 요청하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시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는 지난달 26일 A중학교 교사 B씨가 학생에게 폭언한다는 진정이 접수돼 조사했다고 17일 밝혔다.

센터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르면 다음 주 B씨에게 서면경고를 내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는 내용의 권고문을 학교에 보낼 예정이다.

B씨는 교감으로 승진을 앞두고 있으며 이르면 2학기가 시작하는 9월 다른 학교에 교감으로 부임할 예정인 상황이다.

센터 측에 따르면 B씨는 수업 시간에 학생들이 떠든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아가리 닥쳐"라든가 "지X"이라고 폭언했다. B씨도 이런 발언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학생들은 B씨가 '미친X', '사이코' 등 입에 담기 어려운 다른 폭언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이 발언들은 기억나지 않거나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