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뛰어내려 죽어라" 강요한 폭행학생들 "사회봉사 몇시간하면 돼"

송고시간2019-07-17 10:17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강원 모 중학교 3학년 7명, 2학년 학생 때리고 "조용히 있어라"

사회봉사 처분에 피해 학생 부모 반발, 경찰에 고소…학교 "합리적인 판단"

가해 학생이 보낸 문자(왼쪽)와 피해 학생의 멍든 손
가해 학생이 보낸 문자(왼쪽)와 피해 학생의 멍든 손

[피해 학생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 한 중학교에서 3학년 학생 7명이 2학년 학생을 집단폭행한 사건이 일어났다.

피해 학생 측은 가해 학생들이 폭행과 함께 극단적 선택까지 강요했음에도 사회봉사와 특별교육 이수 처분에 그치자 2차 폭행과 또 다른 피해자 발생을 우려하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17일 해당 학교와 피해 학생 측 말을 종합하면 이 학교 2학년 A군은 지난달 26일 학교 후문에서 3학년 B군 등 7명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후 1㎞ 떨어진 공원의 정상에 끌려간 A군은 또다시 가해 학생들에게 맞았다.

전날 가해 학생 1명과 A군 친구 간 다툼이 있었는데 A군이 그 자리에 함께 있었고, 묻는 말에 거짓말했다는 게 폭행 이유였다.

A군은 목덜미를 잡힌 채 낭떠러지로 끌려가 "이 상황을 끝내고 싶으면 여기서 뛰어내려서 죽으면 된다", "네가 여기서 죽어야 상황이 끝날 수 있다"는 말을 들으며 극단적 선택을 강요당했다.

"뛰어내려 죽어라" 강요한 폭행학생들 "사회봉사 몇시간하면 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A군이 이를 거부하자 B군 등은 '열중쉬어' 자세를 시키고 가슴과 명치 등을 때렸다.

가해 학생들은 서로 "누가 때릴 거냐"고 물어보며 돌아가면서 A군을 때리고, "학교나 집에 알려봤자 사회봉사 몇 시간만 하면 된다"며 폭행 뒤 "내일 학교 가서 조용히 있어라"는 문자까지 보냈다.

가슴에 심한 통증과 타박상 등으로 A군은 전치 2주 상해 진단을 받았고, 행동장애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세를 보여 3주째 학교에 가지 못하고 심리 치료를 받고 있다.

아들의 폭행 피해 사실에 충격을 받은 부모도 공황장애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다.

학교 폭력,집단 폭행 (PG)
학교 폭력,집단 폭행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A군 부모는 학교폭력대책위원회 개최를 요구, 가해 학생들에게 출석정지 이상의 조치를 기대했으나 학폭위는 서면사과, 사회봉사, 특별교육 이수 처분을 나누어 내렸다.

A군 부모는 "지역사회가 좁아 지인 또는 지인의 지인이다 보니 학폭위에서 객관적으로 판단하지 않고 낮은 처분을 내린 것 아니냐"며 "학교 측에서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A군 부모는 "생각만 해도 끔찍한 폭행인데 잘못한 사람은 대가를 치르지 않고 피해자들은 집에 갇혀 지낼 정도로 고통스럽다"며 "선도 차원에서 약한 처벌만 내린다면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학교 측 조치에 한계를 느낀 A군 부모는 가해 학생 7명을 경찰에 고소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청원글을 올렸다.

해당 학교 측은 학폭위 당시 쟁점이었던 자살 강요에 관한 양측의 진술이 첨예하게 달랐다고 설명했다.

가해 학생들은 A군에게 자살을 강요하지 않았고, A군이 "내 말이 거짓이라면 뛰어내리겠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학교 관계자는 "학폭위에서는 심각성, 지속성, 고의성 등 5가지 기본 판단요소에 근거해 양측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판단을 내려야 하기에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며 "학폭위 구성이나 절차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피해 학생으로서는 힘들겠지만, 학교를 다시 나올 수 있도록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 가해학생 부모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내용과 사실이 일부 다르다"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