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햄버거 패티가 날고기"…맥도날드 '황당' 햄버거

송고시간2019-07-17 11:09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맥도날드 측 "직원 조리과정서 실수…재발 방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수원시에 거주하는 A(31)씨는 지난 13일 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배달시켰다가 패티를 보고 두 눈을 의심했다.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제보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빅맥 투게더팩'에 포함된 상하이 버거를 두세입 정도 베어 문 뒤 치킨 패티 식감이 이상해 속을 갈라보니 거의 익지 않은 생고기가 들어있었다.

약 2년 전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란이 문득 떠오른 A씨는 걱정스러운 마음에 곧바로 인근 병원 응급실로 향했다.

A씨는 17일 "검사 결과 가벼운 위장병 정도로 큰 탈은 없는 상태지만, 고기를 베어먹고 나서 더부룩함, 체기가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덜 익은 것도 아니고 생고기 같은 패티가 들어있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병원에 다녀오고 나서도 일부러 속을 게워내느라 고생했다"고 강조했다.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거의 안 익은 햄버거 패티

[제보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맥도날드 측은 "해당 제품이 담당 직원에 의해 잘못 조리된 사실을 확인됐다"며 "A씨에게 사과한 뒤 제품을 환불 조치했고, 이후 건강검진과 보상 절차에 대해 안내해드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 대상 조리 절차 교육 및 완제품 전달 전 재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힘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2017년 7월에 불거진 햄버거병 논란은 당시 5살 어린이가 덜 익은 패티가 들어간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려 신장 장애를 갖게 됐다는 부모의 고소장이 접수되면서 촉발됐다.

그러나 검찰은 조사 결과 맥도날드의 제품 섭취가 해당 질병의 원인이라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