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현종 2차장 "美스틸웰, 한일갈등 심각성 충분히 이해"(종합)

송고시간2019-07-17 11: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교부서 회동…호르무즈 해협 호위 동참 관련 논의 없어

스틸웰, 이도훈과도 만남…오후 강경화 장관 예방 뒤 약식회견

질문에 답변하는 김현종
질문에 답변하는 김현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면담한 뒤 청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7.17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7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만나 일본의 대한국 경제보복 조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차장은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스틸웰 차관보와 40여분간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스틸웰 차관보와) 한미관계의 일반적 이슈를 포함해서 동북아 지역에 있는 관련 이슈 포함해서 북핵 이슈들에 대해 다양하게 대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과의 갈등상황에 대해 어떤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우리 입장을 자세히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이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스틸웰 차관보가 관여하겠다는 얘기를 했느냐'는 후속 질문에 "다시 얘기하지만, 우리 입장을 설명한 게 중요한거고 우리 입장에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고 싶은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면서 "이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스틸웰 차관보가 충분히 이해했다"고 거듭 말했다.

그는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동참해달라는 요청은 있었느냐는 질문에 "아뇨.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관련한 얘기도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스틸웰-김현종 회동
스틸웰-김현종 회동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방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의 면담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2019.7.17 uwg806@yna.co.kr

앞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 도착하면서 일본의 추가보복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안보실 차장과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좋은 대화 상대인 것 같고, 따라서 좋은 만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청사 9층 외빈 접견실에서 만났다. 청와대의 접견 시설이 공사 중이어서 외교부에서 회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김 차장과의 회동 뒤 오전 11시 남짓부터 한국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했다.

이어 오후에는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를 만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한다.

강 장관은 스틸웰 차관보를 만난 자리에서 부당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해 한미일 공조가 훼손되고 있음을 강조한 뒤 미국 측의 적극적인 역할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로 한일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가운데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해 관여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스틸웰 차관보가 이와 관련해 내놓을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전날 입국하면서 취재진으로부터 '일본의 대(對)한국 추가조치가 우려되는 데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생각해보고 내일 말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강 장관 접견 뒤 외교부 청사에서 약식회견을 통해 관련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스틸웰 차관보는 일본(11∼14일)과 필리핀(15∼16일)을 거쳐 한국을 찾았으며, 18일 태국 방콕으로 떠날 예정이다.

예비역 공군 준장 출신인 스틸웰 차관보는 지난달 13일 미국 상원 인준 절차가 완료됐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