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중 수교 70주년 맞아 교류 다각화…사법분야도 협력 논의

송고시간2019-07-17 11: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사법담당 정치국원, 北 중앙재판소장 베이징서 만나

악수하는 강윤석 北 중앙재판소장(왼쪽)과 궈성쿤 中 정치국원
악수하는 강윤석 北 중앙재판소장(왼쪽)과 궈성쿤 中 정치국원

[CCTV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북중 간 교류가 전방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특히 북중 교류가 외교, 문화 분야에 국한되던 것과 달리 사법과 의정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하는 양상이다.

17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중국 사법과 공안 계통을 총괄 지휘하는 중앙정법위원회 서기인 궈성쿤(郭聲琨) 정치국원이 방중한 강윤석 북한 중앙재판소장과 회동했다.

궈 정치국원은 이 자리에서 시 주석의 첫 방북 성과를 극찬하면서 "양국 정상은 광범위하고 중요한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면서 "중북 우호의 새 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북한과 함께 노력해 양국 정상이 달성한 공동 인식을 실현하기를 원한다"면서 "양국 사법기관 간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궈 정치국원은 또 양국의 법치와 사법 영역에서 경험을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강 중앙재판소장은 "북한 역시 사법 영역에서 양국 간 협력을 심화하고, 북중 우호 관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최근 북한과 중국은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을 단장으로 하는 외교부 대표단이 방북해 양국 언론매체 교류를 강화하기로 하는 등 수교 70주년을 맞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