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 질러 어머니 살해한 20대 딸…법원 "17년간 속죄하라"

송고시간2019-07-17 1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심 징역 22년→2심서 징역 17년으로 감형

재판부 "어머니에겐 단 하루도 주어지지 않는 시간…17년, 감사히 받아들여야"

주택화재(일러스트)
주택화재(일러스트)

편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집에 불을 질러 빚 문제로 다투던 어머니를 살해한 20대 딸이 항소심에서 일부 감형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17일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이모(25)씨에게 1심의 징역 22년보다 5년 낮은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어머니가 화장실에서 샤워하는 사이 미리 구매한 시너를 화장실 입구와 주방, 거실 바닥에 뿌리고 불을 붙였다. 이 불로 어머니는 전신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이씨는 2015년 남동생의 사망 후 사실상 폐인처럼 생활하다 채무가 커지자 어머니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수사 단계에서 '자신도 함께 죽으려 했다'고 주장했지만 1심은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패륜 범행이 정당화할 수는 없다며 징역 22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도 "어머니의 목숨을 빼앗은 죄는 피고인이 징역 22년이 아니라 평생 징역을 산다 해도 갚을 수 없을 것"이라며 "징역 22년도 속죄의 시간으로는 절대 길지 않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하지만 지금 25세의 피고인이 40대 중반이 되기 전에 다시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1심 형량에서 5년을 감형하기로 했다"며 "돌아가신 어머니께서도 이런 재판부의 결정을 허락하실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피고인은 앞으로 17년간 교도소에서 수감생활을 해야 한다"며 "어머니에겐 단 하루도 주어지지 않지만, 피고인에게는 17년이나 주어진 이 시간을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들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이씨에게 "17년 후 건강한 모습으로 출소해 어머니께 다시 한번 용서를 구하라"는 말도 남겼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