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조선·중앙일보에 "진정 국민 목소리인가"…공개 비판(종합2보)

송고시간2019-07-17 20: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민정, 이례적 언론사 실명 비판…"원제목 바꿔 일본어판 제공"

日 수출규제 사태 여론전 악영향 우려한 듯…"무엇이 국민을 위한건지 답해야"

조국도 SNS로 비판…이후 '조선일보 기사삭제' 보도 링크하며 "신속히 처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7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국내 특정 언론사의 보도를 거명하며 "이게 진정 우리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1일 시작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오늘까지도 진행 중"이라며 "우리 정부는 팽팽한 긴장 속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하게 한발 한발 내디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은 정부와 소통으로 어떤 여파가 있을지 단기적 대책부터 근본 대책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며 "국민은 각자 자리에서 각자 방법으로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고, 정치권도 초당적 협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언급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7월 4일 '일본의 한국 투자 1년 새 마이너스 40%, 요즘 한국기업과 접촉도 꺼려'라는 기사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로 원제목을 다른 제목으로 바꿔 일본어판으로 기사를 제공하기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조선·중앙일보 보도 거명하며 "진정 국민 목소리인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고 대변인은 또 "(조선일보는) 7월 5일 '나는 선 상대는 악, 외교를 도덕화하면 아무것도 해결 못 해'라는 기사를, '도덕성과 선악의 이분법으로는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다'로 (바꿔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7월 15일 '국채보상·동학운동 1세기 전으로 돌아간 듯한 청와대' 기사를 '해결책 제시않고 국민 반일감정에 불붙인 청와대'로도 바꿔 제공했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뿐만 아니라 조선일보는 5월 7일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한국어 제목 기사를, '한국인은 얼마나 편협한가'라는 제목으로 바꿔 게재했다"며 "이는 수출 규제가 시작되기 전인 5월 7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도 야후재팬 국제뉴스 면에는 중앙일보 칼럼 '한국은 일본을 너무 모른다', 조선일보 '수출규제, 외교의 장에 나와라', '문통 (문 대통령) 발언 다음 날 외교 사라진 한국' 등의 기사가 2·3위에 랭킹 돼 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가 일본어로 게재한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이라는 제목의 칼럼도 거론했다.

고 대변인은 "그만큼 많은 일본인이 한국 기사를 번역한 이런 기사로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이 어려움에 처하고 모두 각자 자리에서 지혜를 모으려고 하는 때에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대변인이 이처럼 특정 언론사의 보도를 거론하며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여기에는 해당 기사들이 객관적 시각을 담지 않았음은 물론 일본 경제보복 국면에서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청와대의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조국 민정수석 역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 제목을 거론하며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조 수석과 고 대변인의 공개 비판 뒤 조선일보 일본어판 홈페이지에서는 논란이 된 일부 기사들이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은 조선일보 기사가 삭제됐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링크하며 "조선일보, 신속히 처리했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청와대 대변인과 민정수석이 동시에 특정 언론사를 겨냥했다는 점에서, 청와대 내부에서 두 언론의 보도가 악의적이라는 판단에 강력한 '경고'를 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와 관련, "(언론이) 지금 이 상황을 더 객관적 시각으로, 국익 시각으로 봐주길 바라는 당부의 말"이라며 "우리 목소리가 정말 (조선일보·중앙일보에 나온) 그대로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두 신문사의 입장을 요구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대변인이 언론을 담당하는 역할을 하니 공개적으로 당부를 한 것이고, 입장을 낼지는 상대(조선일보·중앙일보) 쪽에서 결정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한일 '수출규제' 실무접촉 (PG)
한일 '수출규제' 실무접촉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