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터뷰] 허들 감독 "강정호, 여전히 우리에게 중요한 선수"

송고시간2019-07-17 14: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란 잘하고 있지만 강정호의 장타력은 팀에 꼭 필요한 부분"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

(세인트루이스=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의 원정팀 클럽하우스 감독실에서 클린트 허들(62) 피츠버그 파이리츠 감독이 연합뉴스와 인터뷰 뒤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2019.7.17

(세인트루이스=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클린트 허들(62) 감독이 7월 들어 타격감이 살아난 강정호(32)의 반등을 반겼다.

허들 감독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방문 경기가 끝난 뒤 연합뉴스와 인터뷰에 응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는 추운 날씨를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라며 강정호의 타격 성적이 7월 이전과 이후로 크게 나뉜 점에 주목했다.

그는 "강정호가 항상 하는 말이 자신은 4∼5월에는 슬로 스타터라고 하더라"며 "한국도 그때는 춥다고 하지만 여기(피츠버그)는 정말 춥다. 강정호가 날씨가 따뜻해지면 잘 칠 거라고 하더니 진짜로 그렇더라"고 웃으며 말했다.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에 시달린 강정호는 7월 10경기에서 타율 0.333(24타수 8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안타 8개 중 홈런 3개, 2루타 3개 등 장타만 6개다. 이 기간 장타율은 0.833에 이른다.

강정호의 올 시즌 타율은 0.187로 여전히 1할대에 머물고 있지만 7월을 변곡점으로 타격이 살아난 모습이 확연하다.

하지만 아쉽게도 강정호는 되찾은 타격감을 펼쳐 보일 기회를 별로 얻지 못하고 있다. 강정호는 피츠버그의 후반기 5경기에서 2경기만 선발 출전했다.

피츠버그가 세인트루이스를 3-1로 꺾고 4연패에서 벗어난 이 날도 강정호는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고, 경기 끝까지 벤치를 지켰다.

강정호는 최근 플래툰 시스템(투수 유형에 따라 좌·우타자를 번갈아 기용) 적용을 받고 있다.

우완 선발이 나올 때는 콜린 모란이 선발 3루수로 나서고, 강정호는 상대 팀이 좌완 선발을 냈을 때만 선발 출전 기회를 받고 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7월 들어 타격이 살아난 점을 인정하면서도 더 많은 기회를 얻으려면 좀 더 꾸준한 활약이 필요하다고 분발을 요구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모란을 선발 라인업에서 자주 빼는 것은 힘든 결정이 될 것"이라며 "그만큼 모란이 현재 잘해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제했다.

실제로 모란은 올 시즌 타율 0.293(266타수 78안타), 10홈런, 50타점을 기록 중이다. 피츠버그가 연패를 끊은 이 날 경기에서 모란은 결승타를 때려냈다.

피츠버그 허들 감독 코 만지며 장난치는 강정호
피츠버그 허들 감독 코 만지며 장난치는 강정호

(피츠버그 AP=연합뉴스)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왼쪽)가 22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MLB) 경기를 앞두고 더그아웃에서 클린트 허들(가운데) 감독의 코를 만지는 등 장난을 치고 있다. jelee@yna.co.kr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타석에서 더 나은 스윙을 하고, 더 생산적인 결과물을 내놓을수록 출전 기회는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강정호는 예전의 스윙을 되찾기 위해서 정말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또 그는 강한 타구를 만들 수 있고, 홈런을 칠 수 있는 선수다. 전체적인 성적을 보면 여전히 좀 더 올라와야 하지만 그가 여전히 우리 팀의 중요한 선수인 것만큼은 분명하다"면서 "우리는 공격적인 측면에서 강정호의 도움이 필요하고, 그의 장타력에 의지하고 있다"고 여전한 믿음을 드러냈다.

피츠버그는 팀 타율이 0.269로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4위다. 하지만 팀 장타율은 0.433(17위)로 순위가 확 내려간다. 팀 홈런 수는 102개(26위)로 그보다 순위가 더 떨어진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가 2년의 공백기가 있었음에도 팀에 잘 적응하고 있으며 재기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정호는 팀 동료들과 클럽하우스는 물론 그라운드 밖에서도 잘 지내고 있다"며 "필요할 때는 통역인 제프리 김의 도움을 받지만, 팀 동료들과 의사소통하기에 충분한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고 있다.영어 습득 능력은 환상적"이라고 했다.

허들 감독은 "강정호는 여전히 좋은 팀원이자 친구다. 나는 그가 매우 자랑스럽다"고 칭찬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