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글로벌리더 끄떡없다"…삼성, 세계 첫 12기가 모바일 D램 양산

송고시간2019-07-18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역대 최고속도 '12Gb LPDDR5'·소비전력 30% 절감…"5G 시대 선도"

1초만에 FHD 영화 12편 처리 "초고화질 영상 촬영, AI 구현 등 가능"

삼성전자 12Gb LPDDR5 D램
삼성전자 12Gb LPDDR5 D램

[삼성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속도의 모바일 D램 양산 체제를 구축하며 '글로벌 5G 이동통신 시대' 선도를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부터 2세대 10나노급(1y) 12Gb(기가비트) 칩 8개를 탑재한 '12GB(기가바이트) LPDDR5(Low Power Double Data Rate 5) 모바일 D램' 패키지를 양산한다고 18일 밝혔다.

12GB LPDDR4X 모바일 패키지 양산을 시작한 지 5개월 만에 또다시 '업그레이드'에 성공한 것으로, 이를 통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새 모바일 D램은 현재 고가형 스마트폰에 탑재된 기존 메모리보다 약 1.3배 빠른 초당 5천500Mb(메가비트)의 속도로 동작한다. 이 칩을 12GB로 구현했을 때 3.7GB 용량의 풀HD급 영화 12편(44GB)을 단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또 초고속 모드에서 저전력 동작 구현을 위해 새로운 회로 구조를 도입해 기존 제품보다 소비전력을 최대 30% 줄일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LPDDR5 양산으로 차세대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에서 초고화질 영상 촬영, 인공지능(AI), 머신러닝 등을 안정적으로 구현하면서도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릴 수 있는 '모바일 D램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내년부터 경기도 평택캠퍼스의 최신 생산라인에 차세대 LPDDR5 모바일 D램의 본격 양산 체제를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용량과 성능을 더 높인 16Gb LPDDR5 D램도 선행 개발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은 물론 프리미엄 모바일 시장까지 본격 공략함으로써 '초격차' 전략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표] 삼성전자 대용량 모바일 D램

양산(개발) 시기 패키지 용량 제품 사양
2009년 256MB 50나노급 1Gb MDDR, 400Mb/s
2010년 512MB 40나노급 2Gb MDDR, 400Mb/s
2011년 1GB/2GB 30나노급 4Gb LPDDR2, 1066Mb/s
2012년 8월 2GB 30나노급 4Gb LPDDR3, 1600Mb/s
2013년 4월 2GB 20나노급 4Gb LPDDR3, 2133Mb/s
2013년 7월 3GB 20나노급 4Gb LPDDR3, 2133Mb/s
2013년 11월 3GB 20나노급 6Gb LPDDR3, 2133Mb/s
2014년 9월 3GB 20나노 6Gb LPDDR3, 2133Mb/s
2014년 12월 4GB 20나노 8Gb LPDDR4, 3200Mb/s
2015년 8월 6GB 20나노 12Gb LPDDR4, 4266Mb/s
2016년 9월 8GB 10나노급 16Gb LPDDR4X, 4266Mb/s
2018년 4월 8GB 10나노급 8Gb LPDDR5, 6400Mb/s
2019년 2월 12GB 10나노급 16Gb LPDDR4X, 4266Mb/s
2019년 6월 6GB 10나노급 12Gb LPDDR5, 5500Mb/s
2019년 7월 12GB 10나노급 12Gb LPDDR5, 5500Mb/s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