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갈수록 '세지는' 대일 강경발언…政·靑과 '역할분담' 주목

송고시간2019-07-18 10: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재성 "日 경제전범국 기록될 것"…김민석 "조선·중앙일보 아베 기관지인가"

당정 점검회의 정례화…일각선 "적절한 때 대화로 풀어야" 의견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경제침략'으로 규정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일본 정부를 향해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당정청이 한목소리로 '단호한 대응'을 강조하고 있지만, 외교적 해법과 대화도 모색해야 하는 정부와 청와대를 대신해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당이 국민 여론을 반영, 일종의 '악역'을 자처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당에서 터져 나온 대일 강경 발언은 이례적으로 공격적이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최재성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특위 전체회의에서 "일본발 경제 대전이 현실화한다면 일본은 다시 국제 무역질서를 무너뜨린 경제 전범국으로 기록되는 결과를 맞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위원장은 "아베 3인방이라고 불리는 최측근에 의해 무모하게 펼쳐진 경제침략행위는 자국의 외무상마저 패싱한 관제 정치의 결정판"이라며 "아베노믹스 실패에 대한 면피와 일본 패싱을 막아보려는 다급함으로 정치에 경제를 끌어들이는 무리수를 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일본이 경제를 매개로 통제 가능한 친(親) 일본 정권을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결코 이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굴종적인 친일정권을 바란다면 오판"이라고 덧붙였다.

'경제침략대책' 특위
'경제침략대책' 특위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려 최재성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7.18 cityboy@yna.co.kr

김민석 특위 위원은 "(수출규제가) 강제징용 보상 판결 때문이라고 했다가 대북 전략물자 유출 때문이라고 했다가 다시 한국기업의 납품비 지연 때문이라고 계속 말을 바꾸는 정권을 국제사회가 어떻게 신뢰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아베의 기관지인가"라며 "자기 나라 국민 앞에 내놓기도 창피한 글로 나라를 파는 이런 행위가 매국이 아니면 무엇이 매국인가"라며 "이런 중차대한 국면에 친일 가짜뉴스가 대한민국에 왜 필요한지 국민은 궁금해한다"고 질타했다.

앞서 특위는 전날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에서 '보복'이라는 표현을 '침략'으로 바꾸는 명칭 변경을 발표하기도 했다.

민주당 지도부와 특위 위원들은 '남이 해를 끼친 대로 자기도 그에게 해를 끼친다'는 의미의 보복이 일본에 대한 한국의 선제적 행동을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이번 사안과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명칭 변경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복, 도발, 침략 등 여러 단어를 검토했다"며 "침략이 다소 거친 말이기는 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의 성격을 가장 정확히 드러내는 표현이라는 데 당정청이 일치된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당정청 간의 긴밀한 소통을 기반으로 이 같은 '역할 분담'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발언하는 이인영
발언하는 이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toadboy@yna.co.kr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당시 아베 총리가 자유롭고 개방된 경제를 세계평화와 번영의 토대라고 한 정신과 정면 배치되는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당정 차원의 점검회의를 정례화하겠다"며 "일본의 부당함을 적극 알리고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공조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 내에서도 이 사태를 결국 대화로 풀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에 따라 강경 모드를 누그러뜨리고 협상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언제든지 대화를 통해서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시점이 문제인데, 아직은 일본 정부가 어떤 형태의 대화에도 응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적절한 시점이 되면 반드시 특사든 더 높은 수준의 대화 연계를 통해서라도 한일 간의 관계는 대화로 푸는 것이 합당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