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무고? 마약?…강지환 성폭행사건, 풀린 의문과 남은 수사는

송고시간2019-07-18 11: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피해자들 향한 2차 가해, 강씨 자백하고서 간신히 중단

마약·약물검사 결과 아직 안나와…협박 여부도 수사중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찰 송치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찰 송치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2019.7.18 xanadu@yna.co.kr

(광주=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한밤중 성폭력 혐의로 체포돼 팬들에게 충격을 준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경찰에서 검찰로 넘겨지면서 이 사건 수사는 일단락됐다.

강 씨가 촬영을 돕던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그동안 일부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제기된 피해자들을 향한 무고 의심은 해소됐다.

그러나 강 씨가 범행 과정에서 마약 또는 약물을 사용했는지 등 풀어야 할 과제도 있다.

배우 강지환, 결국 성폭행 혐의로 검찰 넘겨져…질문엔 묵묵부답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 악성 댓글로 받은 2차 피해…강씨 자백으로 의혹 해소

강 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다음날 새벽 강 씨의 체포 사실이 알려진 이후부터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A 씨 등 피해자들이 친구를 통해 경찰에 신고한 점, 피해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점 등을 들어 강 씨에 대한 피해자들의 무고를 의심했다.

특히 사건 초기 A 씨 등이 강 씨와 다른 곳에서 술자리를 갖고선 강 씨 자택으로 이동해 2차 술자리를 가졌다가 범행을 당한 것으로 잘못 알려지면서 이러한 의심은 더해져 악성 댓글로 이어졌고 A 씨 등은 이른바 2차 피해에 시달렸다.

먼저 문제의 회식은 처음부터 강 씨 자택에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애초 강 씨의 소속사 직원과 외주 스태프 등 7명이 회식에 참석했다가 피해자들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 등은 자리를 떴고 강 씨가 "짐이 많으니 택시를 불러주겠다"며 A 씨 등을 붙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A 씨는 이후 다른 피해자인 B 씨, 강 씨와 2차 술자리를 가진 뒤 강 씨가 3층 침실로 올라가자 B 씨와 함께 2층 방에서 잠이 들었다.

그는 얼마 후 눈을 떠보니 자신의 옷매무새는 심하게 흐트러져 있었고 옆에서 강 씨가 B 씨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A 씨는 소스라치게 놀라 소리를 질렀고 강 씨는 그제야 범행을 멈추고 방을 나갔다. A 씨는 곧바로 문을 걸어 잠근 뒤 경찰에 신고하려고 했지만, 휴대전화 통화 신호가 약해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신고를 부탁해, 출동한 경찰관에 의해 비로소 강 씨 자택에서 빠져나왔다.

이러한 사실이 경찰 수사로 드러나고 체포 직후 "기억이 안 난다"고 했던 강 씨가 구속 이후 모두 혐의를 인정하면서 A 씨 등은 비로소 2차 피해에서 벗어나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긴급체포 자체가 혐의를 의심할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을 때만 할 수 있다"며 "성범죄라 자세히 밝힐 수는 없지만, 경찰관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강 씨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볼만한 정황을 확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이 다른 곳에서 술을 마시다가 피의자의 집으로 이동해 2차 술자리를 가졌다고 하더라도 그게 성폭력을 용인한다는 의미가 될 수 없고 신고 경위에도 이상한 점은 없다"며 "피해자가 잠이나 술에 취해 성범죄를 당하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는 것 또한 성범죄 사례에서 드문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찰 송치
성폭행 혐의 강지환 검찰 송치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2019.7.18 xanadu@yna.co.kr

◇ 마약·약물·협박 여부 등 계속 수사

강 씨가 애초부터 성폭력을 목적으로 피해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했는지는 검찰 단계에서 조사가 더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 측 변호인에 따르면 A 씨 등 피해자들은 강 씨가 범행 전 벌칙으로 술을 마시는 게임을 제안해 술을 많이 마시게 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강 씨가 성폭력을 목적으로 피해자들에게 술을 마시게 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으로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범행이 우발적이 아닌 계획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향후 법원이 유죄 선고 시 양형에 반영해 일반적인 준강간 범죄에 대한 경우보다 무거운 처벌을 내릴 가능성이 있다.

범행에 마약 혹은 약물이 사용됐는지도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강 씨 체포 당시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했고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 다만, 보다 정확한 검사를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며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배우 강지환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TV 제공]

강 씨가 피해자들에게 약물을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어 피해자들은 강 씨 체포 직후 해바라기센터에서 이와 관련한 검사를 받았다. 현재까지는 피해자들에게서 약물이 검출되지 않았지만, 아직 검사 결과가 완전히 나온 것은 아니어서 경찰은 주시하고 있다.

이밖에 강 씨가 처벌 수위를 낮추고자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경찰은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약물 검사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나오면 추가로 다른 혐의를 적용하게 될 것"이라며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부분과 관련해서는 협박 등 범죄가 성립되는지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 씨는 지난 9일 A 씨 등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형법상 준강간)로 체포·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다가 이날 검찰에 송치됐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